머니투데이

"롯데그룹주 무슨일?"…줄줄이 52주 최저가 '늪'

머니투데이 송지유 기자 2019.05.23 17:01
의견 1

글자크기

지주사 비롯 쇼핑·푸드·하이마트 등 최저가 굴욕…'실적부진→주가 하락→투자자 외면' 악순환





롯데그룹주가 '부진의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 주식시장에서 투자자들의 매도세가 이어지면서 이달 들어 롯데지주를 비롯해 롯데쇼핑·롯데하이마트·롯데푸드 등 주요 계열사들이 줄줄이 52주 최저가를 갈아 치웠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롯데그룹 지주사와 유통·식품 사업부문 주요 계열사 주가는 이달 들어 평균 10% 이상 하락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가 2203.59에서 2059.59로 6.5% 떨어진 것보다 더 큰 낙폭이다.

롯데지주 (37,850원 700 -1.8%) 주가는 지난달 말 4만9050원에서 이날 4만3200원으로 11.9% 하락했다. 지난 20일부터 이날까지 4거래일 연속 52주 최저가를 경신했다. 주가 내림세가 지속되면서 장이 열릴 때마다 점점 낮은 금액에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이날 장중엔 4만2200원까지 빠졌다.



핵심 계열사인 롯데쇼핑 (130,000원 4000 +3.2%) 주가는 지난달말 17만8000원에서 이날 16만원으로 떨어졌다. 장중엔 16만원 지지선이 무너지며 52주 최저가인 15만8000원까지 하락했다. 롯데하이마트 (31,150원 150 -0.5%)롯데푸드 (441,000원 500 -0.1%)도 마찬가지다. 이달 들어서만 주가가 각각 9.1%, 11.6% 낮아졌다.

지난해말 주가와 비교하면 상황이 더 심각하다. 코스피 지수는 1월과 4월 랠리 영향으로 올 들어 0.9% 올랐지만 롯데그룹주는 평균 20% 안팎 추락했다.

롯데는 미중 무역분쟁·환율 등 대외 이슈에 비교적 강한 내수주로 분류되지만, 시장 평균치는 커녕 수출주보다도 못한 주가 흐름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롯데 주가 약세 요인으로는 핵심 계열사의 실적 부진을 꼽을 수 있다. 올 1분기 쇼핑·하이마트·푸드 등 롯데 주요 계열사들은 영업적자를 내거나 시장 컨센서스를 밑도는 등 일제히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기초체력(펀더멘털)이 약하다 보니 증시 상승기엔 신세계·호텔신라·현대백화점 등 경쟁사보다 덜 오르고, 하락기엔 더 많이 떨어지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

핵심 계열사의 실적 부진은 지주사 주가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현재 롯데지주 주가는 지난 2017년 10월30일 증시 상장 첫날 시초가인 6만4000원 대비 30% 이상 낮은 수준이다.

투자자들도 단기 실적 모멘텀이 부재한 롯데그룹주에 등을 돌리고 있다. 특히 외국인은 이달 2일부터 이날까지 15거래일 연속 롯데지주 주식을 팔아치웠다. 롯데지주의 외국인 지분 비중은 지난달말 13.47%에서 13.29%로 낮아졌다. 지난달말 18.02%였던 롯데쇼핑 외국인 비중도 17.71%로 주저앉았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롯데그룹주의 주가 하락 배경은 유통·식품·화학 등 핵심 계열사의 실적 부진에서 찾을 수 있다"며 "단기간 실적이 개선될 모멘텀이 약해 시장에서 외면받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주사의 경우 롯데카드·롯데손해보험 등 금융계열사 매각과 지배구조 개편 등 이슈가 있지만, 투자자들은 당장 실적으로 연결되는 주요 사업부문의 부진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