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다카타 에어백 리콜 소극적", 국토부 수시점검 조치

머니투데이 김희정 기자 2019.05.05 11: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BMW, 폭스바겐, 혼다"… 6개 수입차 58종, 1만1500여대 제작결함 시정조치

'BMW 120D 쿠페' 출시전 현장에서 모델들이 신차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사진DB'BMW 120D 쿠페' 출시전 현장에서 모델들이 신차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사진DB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BMW, 폭스바겐, 혼다 등 6개 수입사 총 58개 차종 1만1513대의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한다고 3일 밝혔다.

BMW코리아는 작년부터 리콜 중이나 대상 차량이 추가 확인돼 120d 등 경유차량 9개 차종 5428대도 추가 리콜한다.

BMW 523i 등 22개 차종 2045대도 블로우 바이 히터(blow by heater)의 과열 가능성이 확인돼 추가 리콜한다. 크랭크 샤프트 포지션 센서 제조불량인 118d 등 934대 외에 같은 결함이 확인된 520i 등 2개 차종 18대도 추가 리콜한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수입·판매한 폭스바겐 Golf 1.4 TSI 등 7개 차종 1972대는 변속기 내 부품 결함으로 지속 운행시 변속기가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아우디 TT Coupe 45TFSI qu. 등 4개 차종 326대는 다카타사가 공급한 운전석 에어백 모듈의 인플레이터(inflater)가 고온다습한 상태에서 에어백 전개 시 내부 부품의 금속파편이 운전자에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에 들어간다.

이 밖에 폭스바겐 Tiguan 2.0 TDI Allspace 153대는 후방 코일 스프링 제조시 원자재가 잘못 사용돼 조기 파단 결함이 확인됐다. 람보르기니 Gallardo Coupe 등 2개 차종 35대는 고장정보 저장기능에 오류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혼다코리아가 수입·판매한 ACCORD 등 2개 차종 1306대는 리콜 후 교체부품(다카타 PSDI-5D 인플레이터)이 생산 과정에서 다량의 습기가 포함된 건조제가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교통부는 다카타 에어백 리콜과 관련해 제작자가 소극적으로 리콜에 임하고 있다고 보고 한국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이 19개 제작자의 리콜 추진상황을 수시로 점검토록 조치했다.

볼보트럭코리아가 수입·판매한 FH카고 등 5종 182대는 브레이크 캘리퍼(브레이크 패드 바깥쪽에 있는 하우징)의 자동간극 조정기어가 부품업체 제조공정 오류로 파손 가능성이 있어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화창상사가 수입·판매한 인디언모터사이클의 SCOUT 3개 차종 37대는 브레이크 시스템(브레이크 호스 및 마스터 실린더)의 내부 오염으로 제동성능 저하 가능성이 확인됐다.

또 KR모터스의 프랑스 푸조 모터사이클사 Metropolis 400 11대는 앞브레이크 호스의 꺽임으로 호스균열이 발생할 수 있고 스티어링 레버(앞바퀴 연결장치)에서 틈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리콜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