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월 3만원에 하루 2GB 주는 병사요금제 나왔다

머니투데이 김세관 기자 2019.03.26 10: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하루 제공량 다 써도 속도제한 걸고 추가 데이터 사용 가능…알뜰폰도 9900원부터 출시

이통3사 병사요금제/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통3사 병사요금제/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월 3만원에 하루 2GB(기가바이트)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현역 병사 대상 요금제가 출시된다. 하루 제공량을 다 써도 속도제한(QoS)을 걸어 추가로 데이터를 쓸 수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방부는 26일 젊은 군 장병들을 위한 맞춤형 휴대전화 요금제를 이동통신사들과 함께 4월1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 시범운영이 다음 달부터 모든 병사들에게 확대되는데 따른 조치다.

현역 병사들은 현재 시중에 나와 있는 일반 요금제에 가입할 필요 없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전용 요금제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월 3만3000원에 음성과 문자 무제한, 데이터는 하루 2GB를 제공하는 내용이 골자다. 데이터를 다 소진해도 3Mbps(메가피비에스) 속도 제한이 걸린채 추가 비용 없이 사용할 수 있다. 3Mbps는 HD(고화질) 동영상 스트리밍까지 가능한 속도라고 이통사는 설명했다.



과기정통부와 국방부, 이통사는 지나해 12월부터 병영생활의 특성이 반영된 전용 요금제 필요성을 제기해 왔다. 이통3사는 병사들의 이용가능 시간, 경제적 능력 및 전용 요금제 신설 취지를 고려해 맞춤형 요금제를 출시하게 됐다.

SK텔레콤 (238,500원 500 +0.2%)LG유플러스 (13,850원 250 +1.8%)는 월3만원대 기본 요금제 외에도 월5만5000원 병사요금제도 출시했다. SK텔레콤의 5만원대 요금제는 월 100GB(소진 후 5Mbps로 이용가능)를, LG유플러스 5만원대 요금제는 하루 5GB(소진 후 5Mbps로 이용 가능)를 기본으로 제공한다.

장병들이 입대 전 사용하던 본인 단말을 그대로 이용하면 25%의 선택약정할인도 받을 수 있다. 이 경우 월 2만원대에 병사요금제를 쓸 수 있게 된다.

알뜰폰 사업자들도 군 병사요금제 출시에 가담한다. 큰사람, 세종텔레콤, 코드모바일, 프레텔레콤, 머천드코리아, 위너스텔, 에넥스텔레콤, 인스코비, 에스원 등 9개사는 월 9900원부터 시작해 더 저렴한 요금구간에서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병사 전용요금제 가입을 원하는 장병들은 4월1일부터 이통사 대리점 및 고객센터 등을 통해 현역 병사 신분을 증명할 수 있는 구비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과기정통부는 병사 전용 요금제를 통해 병역의 의무를 수행하는 현역 장병들의 통신비 부담이 경감될 것으로 기대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