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미래에셋벤처투자도 순항.."올해 공모주 전부 수익"

머니투데이 김도윤 기자 2019.03.16 10:33

글자크기

올해 신규상장기업 8개 모두 공모가보다 높은 시초가 형성…"IPO 시장 투자심리 회복 조짐"

미래에셋벤처투자도 순항.."올해 공모주 전부 수익"




올해 공모주에 대한 투자심리 회복 조짐이 엿보인다. 올해 새로 상장한 모든 기업이 공모가보다 높은 가격에 증시에 입성했다. 앞으로 IPO(기업공개) 시장에 대한 투자자의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장한 8개 기업의 상장 첫 날 시초가는 모두 공모가를 상회했다. 신규 상장 기업의 시초가는 공모가의 90~200% 사이에서 결정된다. 올해 상장에 성공한 공모주는 모두 수익 구간에서 거래가 가능했다는 의미다.

노랑풍선의 상장 첫 날 시초가는 공모가보다 51.7% 높은 3만350원에 형성됐다. 나머지 7개 기업 모두 상장 첫 날 시초가가 공모가보다 21~36% 높다.



특히 올해 상장한 8개 기업 중 이노테라피를 제외한 7개 기업이 수요예측에서 흥행에 성공하며 공모가를 밴드 최상단, 혹은 밴드를 초과한 가격에 결정했다는 점에서 시초가 강세가 더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공모 과정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발행회사가 제시한 공모가밴드 기준 가장 높은 밸류에이션을 적용한 상황에서 상장 이후 추가적인 주가 상승 흐름이 나타났기 때문이다. 더구나 천보와 에코프로비엠은 공모규모가 1000억원을 넘는 대형 딜(거래)인데도 수요예측에서 각각 891대 1, 98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주목받았다.

지난 15일 상장한 미래에셋벤처투자는 벤처캐피탈(VC) 업종에 대한 투자심리 위축 우려에도 불구하고 공모가보다 높은 가격에 거래를 마쳤다. 상장 첫 날 시초가대비 840원(13.66%) 하락한 5310원에 장을 마쳤다. 장중 약세를 보이긴 했지만 상장 첫 날 종가 역시 공모가(4500원)보단 18% 높은 가격이다. 지난해 하반기 아주IB투자가 공모 흥행에 실패한데다 최근 KTB네트워크가 상장을 철회하는 등 부진한 시장 환경에서도 선방했다는 평가다.

미래에셋벤처투자뿐 아니라 올해 상장한 나머지 7개 기업 모두 현재주가(15일 종가 기준)가 공모가보다 높다. 이중 천보, 셀리드, 웹케시, 에코프로비엠은 상장 이후에도 꾸준히 주가가 상승 흐름을 타며 눈길을 끌었다. 공모가대비 현재주가 수익률은 천보는 93.7%, 셀리드는 80.3%, 웹케시는 63.2%, 에코프로비엠은 42.5%다. 천보의 경우 공모주 투자자가 아직까지 주식을 보유했다면 한 달여 만에 지분가치가 2배 가까이 뛴 셈이다.


올해 공모주가 모두 상장 뒤 순조로운 주가 흐름을 나타내면서 IPO를 준비중인 기업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오는 22일 상장 예정인 이지케어텍은 수요예측과 청약 경쟁률 모두 1000대 1을 넘어서며 공모시장의 뜨거운 투자수요를 확인했다. 홈플러스 리츠(부동산투자회사)가 지난 14일 상장을 철회했지만, 이는 리츠라는 특이성과 해외투자자 위주 수요예측이라는 점에서 직접적인 비교는 불가능하단 분석이 우세하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연초 IPO 기업이 그다지 많지 않은 상황에서 투자수요가 일부 몰린 영향이 있겠지만 지난해 하반기와 비교해 공모 시장 분위기가 살아난 것은 사실"이라며 "이 분위기가 언제까지 지속될지 장담할 수 없지만 당분간 경쟁력을 갖춘 공모주에 대한 투자심리는 좋은 상태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