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더벨]삼원테크, '관리종목 탈피' 기업가치 올린다

더벨 신상윤 기자 2019.03.15 13:2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2017년 지정 후 2년만에 중견기업부로 소속 변경



더벨|이 기사는 03월15일(13:21)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코스닥 상장사 삼원테크 (1,285원 65 +5.3%)는 15일 관리종목에서 벗어나 중견기업부로 소속부가 변경됐다고 밝혔다. 지난 2017년 3월 관리종목에 지정된지 2년 만이다.

삼원테크가 지난 14일 제출한 2018년 연결감사보고서에 따르면 법인세비용차감전손손실액은 19억 6000만원이다. 2017년 23억 9000만원과 비교하면 4억원 이상 개선됐다.



삼원테크의 법인세비용차감전순손실액이 자기자본 가운데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22.49%, 2018년 8.05%를 각각 기록해 50%를 넘지 않는다. 지난 2016년 79억 6000만원으로 자기자본의 113.46%를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대폭 개선된 수치다.


삼원테크는 적자를 내는 사업 아이템을 반납하고, 판매단가 인상과 구매단가 인하, 비용 절감 등을 통해 수익성이 개선된 효과라고 설명했다. 부채비율도 95%를 기록해 전년 380%과 비교하면 대폭 개선됐다.

삼원테크 관계자는 "수익성뿐 아니라 재무구조 안정성도 개선됐다"며 "관리종목에서 벗어나 불확실성이 제거된 만큼 올해는 기존 피팅(Fitting) 사업 이외에 신재생에너지(태양광) 사업과 리튬이차전지 음극소재 사업 등 미래 먹거리 사업을 통해 기업 가치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차트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