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삼성전자 오늘부터 대졸공채 접수..1만명 채용 스타트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자 2019.03.11 09:2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그룹 공채도 계열사별로 순차적으로 진행

지난 4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에서 열린 삼성전자 채용상담회에서 취업준비생들이 대기하고 있다./사진=이정혁 기자지난 4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에서 열린 삼성전자 채용상담회에서 취업준비생들이 대기하고 있다./사진=이정혁 기자




삼성전자 (50,400원 900 +1.8%)가 오늘(11일)부터 입사지원서를 받으며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 절차에 본격적으로 돌입했다.

삼성전자는 19일에 서류접수를 마감하며, 다음달 14일 직무적성검사(GSAT)를 실시한다. 이후 면접 등을 거쳐 최종합격자를 뽑을 예정이다.

삼성디스플레이와 삼성전기 (115,500원 500 +0.4%), 삼성SDS, 삼성SDI (225,500원 3500 +1.6%) 등 전자계열사도 삼성전자와 함께 이날부터 대졸공채에 선발에 들어갔다.



삼성생명 (72,300원 500 +0.7%)·삼성화재 (234,500원 3000 +1.3%) 등 금융계열사는 내일(12일)부터, 삼성물산 (101,000원 500 +0.5%) 등 나머지 계열사들은 오는 13일부터 입사지원서를 접수한다.

삼성그룹은 이미 지난해부터 2020년까지 3년간 총 4만명을 직접 고용하겠다는 대규모 채용 계획을 밝혔다. 당초 채용계획상 고용 규모는 2만~2만5000명 수준이었다. 하지만 청년일자리 창출 차원에서 최대 2만명을 추가 고용키로 한 것이다.


그간 연간 7000~8000명의 신입사원을 선발해온 삼성전자가 1만명 이상으로 채용 규모를 늘린다. 나머지 추가 고용 인원도 삼성디스플레이와 삼성SDI, 삼성전기 등 전자 계열사들이 주로 담당하게 된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상반기에 5000명(3급(대졸)·4급(전문대졸)·5급(고졸) 포함) 정도 채용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난해 반도체(DS)부문은 4500명 정도 뽑은 것으로 알려졌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