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더벨]신동혁 이엘케이 대표, 경영권 양수도 합의

더벨 강철 기자 2019.03.07 10:24

글자크기

로제타엑소좀 대주주 '고용송 교수'와 지분 5.58% 매매 계약



더벨|이 기사는 03월07일(10:18)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신동혁 이엘케이 대표와 로제타엑소좀의 대주주가 경영권 양수도에 합의했다.

신 대표와 고용송 포항공과대학교 교수는 지난 6일 이엘케이 지분 5.58%(400만주)를 거래하는 양수도 계약을 맺었다. 거래 금액은 40억원이다. 오는 18일 잔금 36억원의 납입이 이뤄지면 이엘케이의 경영권은 신 대표에서 고 교수로 넘어간다.



이엘케이 최대주주에 오르는 고 교수는 생화학 박사다. 서울대학교,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대학교 등을 거치며 엑소좀 연구에 매진했다. 현재는 포항공과대학교 생명과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20년동안 엑소좀을 연구하며 세계적인 석학이라는 명성을 얻었다. 엑소좀 관련 논문만 84편, 등록 특허는 54건에 달한다.


로제타엑소좀의 대주주이기도 하다. 로제타엑소좀은 2016년 8월 설립된 바이오 기업이다. 엑소좀을 이용한 암 치료제 개발, 엑소좀 구성 성분(단백질, 지질, 유전정보) 분석, 차세대 진단 기술 연구, 엑소좀 정제 및 분석 등을 주력 사업으로 영위한다. 엑소좀으로 인체의 면역 체계를 활성화해 암을 치료하는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엘케이는 지난해부터 바이오를 신규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2018년 11월 엑소좀플러스와 엑소좀 분리 기술의 사업화에 합의하기도 했다. 이번 경영권 양수도를 기점으로 엑소좀 분리 사업을 본격 확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엘케이 차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