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하락 마감한 코스피…'가랑비 상승' 코스닥, 750 문턱

머니투데이 송지유 기자 2019.02.19 16:3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시황종합]'하락종목' 쌓인 코스피, 2200 겨우 지켜…외국인 사들이 코스닥은 상승



기관의 매수 공세에도 코스피 시장이 하락 반전했다. 지난달 장을 주도했던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 반도체주가 숨 고르기에 들어가면서 하루 오르고, 하루 떨어지는 혼조장세가 나타나고 있다. 코스닥은 외국인 '사자'세에 힘 입어 오름세를 지속했다.

19일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5.26포인트(0.24%) 내린 2205.63에 마감했다. 개장 직후 2200선이 깨졌다가 회복했지만 힘이 약했다. 코스닥은 전날보다 2.72포인트(0.36%) 오른 748.05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 2200 지켰지만…'상승 < 하락' 종목 쌓여=이날 코스피 시장에서 기관은 1419억원 순매수한 반면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1389억원, 65억원 순매도했다. 코스피 지수 2200선을 겨우 지켜냈지만 '팔자'세가 더 강했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 179억원 매도, 비차익거래 338억원 매수 등 총 159억원대 순매수가 이뤄졌다.

지수 선물 시장에서는 개인이 322억원, 기관이 157억원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은 924억원 순매도했다.

하락한 업종이 상승한 업종보다 훨씬 많았다. 은행과 의료정밀 업종이 1% 이상 빠졌다. 섬유의복, 증권, 운송장비, 전기전자 등도 하락했다. 반면 종이목재, 의약품, 철강금속, 운수창고 등은 1% 이상 상승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대부분 하락했다. 삼성전자 (84,000원 -0)SK하이닉스 (137,000원 2500 -1.8%), LG화학 (897,000원 29000 +3.3%), 현대차 (232,500원 2500 +1.1%), 삼성물산 (139,000원 3500 +2.6%), 한국전력 (24,200원 300 +1.3%), SK텔레콤 (293,500원 6500 -2.2%)이 동반 약세였다. 셀트리온 (315,000원 1000 -0.3%)삼성바이오로직스 (790,000원 6000 +0.8%)는 1%대, POSCO (338,500원 11500 +3.5%)는 2%대 각각 상승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이 임박하면서 대북 관련주가 강세였다. 특히 "남북간 경제협력 중 금강산 관광을 가장 먼저 시작할 수 있다"는 문재인 대통령 발언 영향으로 관광사업을 추진 중인 업체들의 주가가 급등했다.

한국과 러시아, 중국과 북한, 일본 등을 연결하는 평화크루즈 페리사업을 추진 중인 한창 (1,210원 5 -0.4%) 주가가 상한가까지 치솟았다. 현대상선 (30,100원 200 +0.7%)은 2% 가까이 올랐다. 현대엘리베이 (46,800원 1250 +2.7%)터, 신원 (1,575원 -0), 현대로템 (20,000원 50 +0.2%), 한일시멘트 (152,500원 4000 +2.7%), 삼부토건 (2,925원 55 +1.9%), 현대건설 (46,150원 750 +1.6%) 등 주요 경협주도 상승 마감했다.

40번째 항공기를 도입해 현재 상업 운항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에 제주항공 (21,600원 350 -1.6%) 주가도 상승했다. 이밖에 제주항공 (21,600원 350 -1.6%), 신세계인터내셔날 등도 상승률 상위 종목에 올랐다.

반면 코오롱인더 (62,000원 -0)스트리, SKC (149,000원 4000 +2.8%) 등 폴더블 폰 수혜주로 꼽혔던 종목들은 하락폭이 컸다. 형지엘리트 (5,230원 200 +4.0%)도 10% 넘는 하락률을 기록했다.

이날 코스피 시장에서 상한가 종목은 1개, 상승한 종목은 406개였다. 408개 종목은 하락했고, 하한가는 없었다.

◇‘가랑비 상승’…코스닥, 어느덧 750 문턱=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590억원 순매수했다. 개인은 300억원, 기관은 265억원 순매도했다.

상승한 업종이 하락 업종보다 월등히 많았다. 방송서비스 업종이 2% 가까이 올랐다. 인터넷, 출판, 운송장비 등도 1%대 상승률을 보였다. 반면 비금속, 정보기기, 금속, 소프트웨어 등 업종은 하락 마감했다.

시총 상위 10종목 가운데 바이로메드 (25,900원 200 +0.8%)에이치엘비 (35,550원 200 -0.6%)가 3%대 상승률을 기록하며 오름세를 주도했다. CJ ENM (143,000원 500 +0.3%)코오롱티슈진 (8,010원 1530 -16.0%)은 2%대, 셀트리온헬스케어 (134,800원 1100 -0.8%)는 1%대 올랐다. 반면 신라젠 (11,700원 900 -7.1%)포스코켐텍 (169,000원 2500 +1.5%), 메디톡스 (199,100원 6000 +3.1%), 스튜디오드래곤 (104,100원 300 +0.3%)은 하락했다.

CJ ENM (143,000원 500 +0.3%)은 넷마블 지분 21.96%를 매각한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넷마블 주가가 출렁였다.


이날 코스닥 시장에서는 1개 종목이 상한가를 기록했고 569개 종목이 상승했다. 반면 602개 종목은 하락했다. 하한가는 없었다.

한편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2.4원 오른 1128.2원에 마감했다. 코스피 200지수선물은 1.1포인트(0.38%) 내린 285.65에 마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