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LG전자 '울트라기어' 앞세워 獨게이밍모니터 시장 공략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자 2019.02.11 10: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LG전자가 후원하는 독일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의 e스포츠팀 선수들이 LG 로고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LG전자가 후원하는 독일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의 e스포츠팀 선수들이 LG 로고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독일 게이밍모니터 시장 공략에 나섰다.

LG전자 (68,800원 -0)는 앞으로 2년간 독일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의 e스포츠팀을 후원하면서 선수들의 대회 참가와 훈련에 필요한 게이밍모니터인 'LG 울트라기어' 등을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프랑크푸르트 e스포츠팀은 현재 ‘가상 분데스리가(VIRTUAL BUNDESLIGA)’ 대회에 참가해 경기를 치루고 있다. ‘가상 분데스리가’는 실제 축구경기가 아니라 축구게임인 ‘피파(FIFA) 19’로 진행되는 ‘e스포츠’ 대회다.



LG전자는 게이머 유니폼 티셔츠에 새겨진 로고와 울트라기어 브랜드 노출을 통해 제품 홍보를 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게이밍모니터 브랜드 ‘LG 울트라기어’를 출시했으며, 최근 대표 모델인 ‘34GK950G(34인치)’를 유럽과 북미에 선보였다.

장익환 LG전자 IT사업부장(상무)은 "지난해 전 세계 e스포츠 시장 규모가 약 9억 달러로 전년 대비 약 38% 성장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e스포츠 인기가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마케팅 효과도 커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LG 울트라기어’는 뛰어난 화질과 빠른 처리속도로 최상의 게임 환경을 제공한다"며 "강력한 성능을 갖춘 ‘LG 울트라기어’로 게이밍모니터 시장에서도 프리미엄 제품의 명성을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LG 울트라기어(모델명: 34GK950G) /사진제공=LG전자LG 울트라기어(모델명: 34GK950G) /사진제공=LG전자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