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대충 한끼=의미없는 인생”…현대사회에 던지는 미식가의 ‘경고’

머니투데이 김고금평 기자 2019.02.08 03:2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따끈따끈 새책] ‘무타협 미식가’…‘맛의 달인’ 로산진의 깐깐한 미식론





“복어 먹다 죽는 게 의미 없이 사는 것보다 낫다.”

요리 명장의 한 마디는 날카롭게 폐부를 찌른다. 1921년 일본 회원제 식당 ‘미식구락부’을 열어 ‘맛의 달인’으로 이름을 날린 기타오지 로산진(1883~1959)은 음식을 ‘때우는 끼니’가 아닌 ‘참된 삶의 과정’으로 인식했다.

그에게 맛있는 음식은 재료 본 맛이 살아있는 것이다. 양념과 요리법이 난무하는 시대에 던지는 일종의 ‘경고’ 같은 해석이다. 그의 미식론도 색다르다.



그는 “사람의 인생은 단 한 번뿐이므로 하루 세끼 중 단 한 끼라도 허투루 먹지 않겠다는 마음가짐으로 철저하게 살아가야 한다”고 말한다. 70년 미식 인생을 살아온 그에게 무타협 미식 철학의 기초가 된 이 명제는 한 끼 식사에서도 삶의 진정성을 느껴야 한다는 사실을 알려준다.

참된 미식은 식재료가 지닌 자연 그대로의 맛을 즐기는 일이며, 그는 이 맛을 어떻게 살릴 수 있는지 자세히 설명한다.

생전에 남긴 미식론과 음식론에서 가장 중요한 글들을 모은 이 음식 에세이에선 생선 초밥의 유래나 식재료 고르는 법, 그가 평생 사랑한 복어에 얽힌 이야기들이 흥미진진하게 담겼다.

로산진은 ‘그릇은 요리의 옷’이라 할 만큼 음식과 식기의 조화를 강조했다. “요리와 식기를 제대로 갖추지 않으면 개나 고양이와 다름없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미식이란 맛의 추구가 아닌, 아무 의미 없이 살아가지 않겠다는 자신에 대한 각성이자 의지라는 사실을 책 곳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무타협 미식가=기타오지 로산진 지음. 김유 옮김. 허클베리북스 펴냄. 240쪽/1만5000원.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