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구조실패 자책하던 소방관도 치유…네이버도 배팅

머니투데이 지영호 기자 2019.02.12 04: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영리더 20인 인터뷰]심리치료 상담어플 '마인드카페' 창업자 김규태 대표

편집자주 2019년.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년이 되는 해다. 세계에서 가장 가난했던 대한민국은 100년만에 세계 10위권의 경제 대국이 됐다.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빠르게 성장한 덕분이다.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역사적 변곡점마다 젊은 리더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이들이 나라의 운명을 바꿨다고해도 과언이 아니다. 대한민국은 이제 새로운 100년을 시작한다. 그 어느 때보다 리더의 역할이 중요하다. 올해 창사 20주년을 맞는 머니투데이가 우리 사회 각 분야 ‘영 리더’(Young Leader) 20인을 선정, 이들이 얘기하는 미래 대한민국 얘기를 들어봤다.
[영리더 인터뷰] 김규태 아토머스 대표[영리더 인터뷰] 김규태 아토머스 대표




애플리케이션 '마인드카페'는 심리치유가 필요한 이들에게 입소문이 난 곳이다. 지금까지 누적 이용자 50만명(중복 제외)이 이곳을 찾았다.

캐나다에서 고등학교를, 미국에서 대학을 다닌 김규태 아토머스 대표(29·사진)는 북미에서 흔한 심리치료 상담서비스가 국내에서는 '정신병'이란 시선에 갖혀 보편화되지 않는 점에 착안해 이같이 익명성이 보장된 앱을 개발했다.

특정사연이 올라오면 공감과 위로의 댓글을 작성할 수 있도록 해 집단치료 효과를 노렸고 이 전략은 주효했다. 일례로 최근에는 눈앞에서 사고를 당한 피해자를 살리지 못해 괴로워하던 한 소방관의 사연이 이용자들로부터 많은 위로를 이끌어냈다.



현직 구조팀에서 근무한다는 한 소방관은 "여러번 어려움에 빠진 이들을 구해내고 영웅으로 불렸다"면서도 "내가 구해내지 못해 사망한 분이 울고 있고, 유가족은 나를 원망하는 꿈을 꿨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전화벨, 사이렌 소리가 두렵다"며 "나는 타인을 구하기에 형편없는 인간인 것 같다. 미안하다"고 자책했다. 그러나 이용자들의 위로와 격려, 응원 댓글이 이어지자 "깊은 위로에 감사한다"며 "기운내서 한 분이도 더 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마음을 추스렸다.

스타트업 투자나 육성을 목적으로 하는 기관들의 반응은 긍정적이다. 지난해 초까지 6개 기관으로부터 약 10억원을 투자받았다. 최근에는 네이버의 스타트업 엑셀레이터 등으로부터 22억원의 자금을 확보했다.

그는 정부지원사업이나 스타트업 경진대회의 단골손님이다. 대표적으로 중소벤처기업부 민간투자 주도형 기술창업 지원 프로그램(TIPS)에 선정됐고 최근 '도전 K스타트업'에서 입상해 1억원의 상금을 받았다. 올초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중소·벤처기업인과의 대화'에도 초청받아 청와대를 방문했다.


누적된 콘텐츠와 심리치료 빅데이터를 활용한 인공지능(AI) 감성인식 챗봇엔진을 개발 중이다. 이를 위해 자연어처리기술연구자를 대거 채용하면서 7명이던 인력은 6개월만에 3배로 늘었다. 프리랜서까지 포함하면 60명에 이른다.

김 대표는 "AI를 활용한 객관화·시각화된 분석지표를 보여줌으로써 이용자의 신뢰를 구축하겠다"며 "상반기 내에 프로토타입(시제품)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