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그랜드캐년 추락 사고… "국가가 도와달라" vs "왜 세금 쓰나"

머니투데이 이재은 기자 2019.01.23 15:02
의견 46

글자크기

그랜드캐년 /사진=이미지투데이그랜드캐년 /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인 대학생이 미국 그랜드캐년에서 추락사고를 당한 가운데 그의 귀국을 도와달라는 국민청원에 대해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7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25살 대한민국의 청년을 조국으로 데려올 수 있게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시됐다. 해당 청원에는 23일 오후 기준 1만6000명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부산 동아대에 재학중인 박준혁씨(25)가 지난해 12월30일, 그랜드캐년에서 발을 헛디뎌 추락해 머리 등을 크게 다쳤고 현재 혼수상태"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가족들은 박씨를 간절히 한국으로 데려오고 싶어하지만, 관광회사와의 법적인 문제 뿐 아니라 비용 문제가 있어 데리고 오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박씨의 병원비에만 현재까지 10억원이 들었고, 환자 이송비로만도 2억원이 소요된다고 말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방/사진=청와대 국민청원방
그러면서 청원인은 "국가는 자국민을 보호해야하는 의무가 있다"면서 "타국에서 당한 안타까운 사고로 돌아오지못하는 대한민국 국민 박씨가 한국에 돌아올 수 있게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청원에 동의하는 누리꾼들은 "우리 가족이라고 생각하니 마음이 너무 아려온다" "마음이 아파 돕고싶으니 후원계좌라도 올려달라" 등의 의견을 남했다.

반면 개인의 부주의로 인한 사고를 국가가 책임져야 하느냐는 주장도 적지 않다.


이들은 "안타까운 사건이긴 하지만 동영상으로 보니 스스로 위험한 곳에 있었다. 본인 잘못으로 생긴 일을 세금으로 돕는 건 아니다" "세금이 여행자 보험은 아니다" 등의 의견을 남겼다.

이날 오후 기준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그랜드캐년 추락사고 관련 청원글 삭제 부탁드립니다 △그랜드캐년 추락사 지원절대 반대 △그랜드캐년 청원 삭제해주세요 △그랜드캐니언의 청년 귀국 지원은 다르게 해야한다고 봅니다 등의 귀국 지원 반대 청원이 올라와 총 1000명 내외가 동의를 눌렀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46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