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文대통령이 좀"…선거개혁 촉구한 야3당

머니투데이 조준영 기자 2019.01.11 16:19
의견 1

글자크기

[the300]야3당 찾은 노영민 "대통령 입장 확고, 여야 합의 도출 중요해"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노영민 신임 청와대 비서실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만나 환담을 나누고 있다. 2019.1.1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노영민 신임 청와대 비서실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만나 환담을 나누고 있다. 2019.1.1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거개혁 논의가 각당 이견으로 공회전을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 3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적극적인 개입을 요구했다.

야 3당은 11일 노영민 신임 청와대 비서실장 및 강기정 정무수석과 만난 자리에서 한목소리로 선거제 개혁을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시민의회'를 제안하는 등 적극적으로 청와대 설득에 나섰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어제 대통령 모두발언에서 정치개혁 얘기가 없었다"며 "대통령이 좀 더 확고하게 선거제 개혁에 대해 (의견을) 보여주고, 의회가 활성화될 방안을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작년말 선거제합의도 대통령이 확고한 의미를 표명해주신 게 합의를 이끌어내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며 "(선거개혁이) 완전히 합의되기까지 저는 좀 더 강력한 대통령의 지지를 받고 싶다"고 요청했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대통령은 선거제 개혁을 지지한다고 입장을 밝히는데 참모들 입장은 대통령은 하실만큼 했으니 국회가 알아서 해달라고 한다"며 "이러는 건 서운했다"고 했다. 이어 "국민이 열망하면 대통령 모시는 실장과 정무수석 등 참모들이 (선거개혁이) 되게 하는 쪽으로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노영민 실장도 "(선거개혁이) 여야간의 원만한 합의를 통해서 이뤄져야 할텐데 걱정"이라며 "선거법 개정이 여태까지 표에 의한 대결이 아니라 합의에 의한 과제였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 (문 대통령이) 우려하고 계신 것도 맞다"고 밝혔다.


그러자 정 대표는 문재인정부에서 신고리원자로 5·6호기에 관한 사회적 합의를 이루기 위해 설치한 '공론화위원회'처럼 '시민의회'를 구성해 국민들의 선거제도 개혁안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정 대표의 안에 따르면 시민의회는 300명의 국민을 무작위로 추출해 집중학습·경청·토론 3단계를 거쳐 개혁안을 만들게 된다. 이 안을 대통령이 국회에 보고하면 결정권을 국회가 행사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듣던 강기정 정무수석은 아무말없이 고개만 끄덕였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