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글로벌 무역분쟁에 10대그룹 시총 '휘청'…전년比 19.2%↓

머니투데이 김소연 기자 2018.11.26 12: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23일 기준 10대그룹 시총 195조 증발…한화·현대차·삼성 등 수출기업 감소 폭 커



10대 그룹 시가총액이 글로벌 무역분쟁 여파로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출 비중이 큰 한화, 현대차, 삼성그룹의 타격이 컸다.

26일 한국거래소는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 중 자산총액 상위 10개 기업집단(삼성, 현대차, SK, LG, 롯데, 포스코, GS, 한화, 현대중공업, 신세계) 소속 상장사들의 2018년 시가총액을 전년 동기와 비교한 결과, 시총이 19.2% 줄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10대 그룹 시총은 지난 23일 기준 823조3150억원을 기록해 1년 전 대비 195조4340억원이 증발했다. 그룹 대표주인 삼성전자 (82,400원 200 -0.2%), 현대차 (226,000원 500 +0.2%), SK하이닉스 (133,000원 500 +0.4%) 등의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한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10대 그룹 소속 기업들이 전체 증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3일 현재 51.3%로 전년 동기 대비 1.6%포인트 줄었다.

글로벌 무역분쟁에 10대그룹 시총 '휘청'…전년比 19.2%↓


그룹별로 살펴보면 현대중공업 (140,500원 5000 +3.7%)이 홀로 시총이 3.9% 늘었고, 나머지 9개 그룹 시총은 모두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특히 한화 (32,200원 400 +1.3%)(-34.8%), 현대차(-29.4%), 삼성(-21.2%) 순으로 감소 폭이 컸다.

한화그룹은 주력인 화학사업이 주요 수출처인 중국의 내수 부진으로 큰 타격을 입고, 태양광도 중국 태양광 보조금 축소, 저가경쟁 등으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시총이 줄었다. 한화케미칼 (50,400원 1050 +2.1%) 주가가 올 들어 40% 이상 하락했고, 한화도 20% 이상 낙폭을 기록했다.

현대차그룹 역시 현대차가 신흥국 통화 약세, 노조와의 갈등 속 어닝 쇼크를 내면서 주가가 9년 전 수준으로 떨어진 영향을 받았다. 삼성전자 (82,400원 200 -0.2%)가 반도체 고점 논란 속 부진했다.

10대그룹 시총이 대부분 줄어든 가운데 현대중공업그룹은 홀로 시총이 3.9% 증가했다. 내수 비중이 높은 GS (42,350원 400 -0.9%)(-0.1%), 롯데(-2.4%), 신세계 (273,000원 1500 -0.6%)(-6.3%) 등은 시총이 줄긴 했지만 감소 폭이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었다.


종목별 주가 등락을 살펴보면 지난 23일 기준 현대중공업 소속 현대일렉트릭 (19,850원 300 +1.5%) 낙폭이 가장 커 1년 전보다 62.6% 떨어졌다. 이어 현대차그룹의 현대위아가 53.7% 하락했고 현대건설기계 (57,100원 4800 +9.2%)(-49.2%), LG디스플레이 (26,400원 1500 +6.0%)(-46.1%), LG이노텍 (212,500원 3000 -1.4%)(-45.7%) 순이었다.

10대 그룹 상장사 중 해당 기간 주가가 가장 많이 오른 종목은 현대건설우 (240,000원 33500 -12.2%)로 245.2% 급등했다. 이어 신세계인터내셔날 (198,000원 500 -0.2%)이 163.8% 뛰었고 포스코엠텍 (8,830원 440 +5.2%)(160.5%), 포스코켐텍 (165,000원 2000 -1.2%)(92.3%), 신세계 I&C (190,000원 10000 +5.6%)(54.2%), 현대건설 (49,000원 500 -1.0%)(49.9%) 순이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