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올해만 50% 상승한 스튜디오드래곤, "미디어산업, 상승여력 여전"

머니투데이 진경진 기자 2018.11.08 11:3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오늘의포인트]올 들어 코스닥 오락문화 지수 16.9% 상승



넷플릭스와 K-pop(케이팝)을 활용한 한류 콘텐츠의 영향으로 미디어주의 상승세가 가파르다.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들어 현재까지 코스닥 오락문화 지수는 16.9% 상승했다. 같은 기간 코스닥 지수가 12.87% 하락한 것을 감안하면 성장세가 매섭다.

연초이후 코스닥 오락문화지수 등락 추이./자료=한국거래소연초이후 코스닥 오락문화지수 등락 추이./자료=한국거래소


개별 종목으로는 이 기간 스튜디오드래곤 (87,000원 800 -0.9%)이 50% 이상 상승했다. 중국 수출이 막힌 상황에서도 세계 최대 온라인 스트리밍 업체인 넷플릭스를 통해 모멘텀을 극대화, 기대감이 커지면서 주가가 가파르게 상승할 수 있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오전 11시20분 현재 스튜디오드래곤 (87,000원 800 -0.9%)은 전일 대비 5.64%(5500원) 오른 10만3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스튜디오드래곤의 상승세에는 3분기 실적 호재가 작용했다.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9.7% 증가한 1237억원, 영업이익은 223% 늘어난 215억원으로 나타나면서 미래에셋대우, 대신증권, 유안타증권 등 각 증권사들도 목표가를 상향 조정하고 나섰다.

이화정 NH투자증권 연구원은 "3분기 판매 매출 호조를 통해 마진 개선이 두드졌다"며 "드라마의 질적 성장은 호실적의 기반이 되고 향후 중국으로의 판매 확대 및 글로벌 사업자와의 협업 강화를 통한 사업 확장이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호실적에는 넷플릭스의 영향력이 컸다. 넷플릭스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한국어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하기로 하면서 중국, 인도네시아 등으로의 수출이 확대될 것이란 기대가 커진 것이다.

덕분에 스튜디오드래곤뿐 아니라 드라마와 영화를 제작하는 제이콘텐트리 (30,400원 1200 +4.1%)삼화네트웍스 (1,400원 15 +1.1%) 등에 대해서도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실제로 넷플릭스는 '범인은 바로 너', 'YG전자'와 같은 오리지널 예능의 제작·방영과 JTBC 주요 예능시리즈의 구매 확대로 국내 예능 라이브러리를 큰 폭으로 확충했다.

김현용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미디어 산업 내 패러다임 변화는 여전히 진행 중"이라며 "주가 또한 패러다임 전환의 완료시점까지는 상승여력이 남은 것으로 보는 게 합리적이다"라고 강조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