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장애인 고용 힘쓰는 애경그룹…스포츠선수단 출범

머니투데이 양성희 기자 2018.11.08 11:0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7일 출범한 애경그룹 장애인 스포츠선수단이 서울 마포구 애경타워 신사옥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제공=애경그룹7일 출범한 애경그룹 장애인 스포츠선수단이 서울 마포구 애경타워 신사옥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제공=애경그룹




장애인 일자리 창출에 힘쓰는 애경그룹이 스포츠선수단을 꾸려 중증 장애인 21명을 고용했다.

애경그룹은 전날 서울 마포구 애경타워 신사옥에서 '장애인 스포츠선수단' 출범식을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탁구, 배드민턴, 태권도, 수영 등 8개 종목의 선수 21명이 JAS, AJP 등 애경그룹 계열사 5곳에 속하게 됐다. 선수단은 이달부터 관련 체육시설에서 훈련에 돌입한다. 훈련시간은 근로시간으로 인정돼 급여가 지급된다.



애경그룹은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설립한 데 이어 스포츠선수단을 출범함으로써 장애인 고용 방식을 다양화했다. 그 결과 장애인 고용률은 법적 의무보다 높은 111.3%다.

제주항공의 '모두락'과 애경산업의 '모두락 애경산업'이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에 해당한다. 각 사업장을 통해 고용된 장애인은 카페 바리스타, 헬스키퍼, 네일케어사 등으로 일하고 있다.

모두락은 김포국제공항 항공지원센터와 화물청사에서 카페와 네일숍 등을 운영한다. 모두락 애경산업은 애경타워 안에 '카페 포틴'을 열었다.


애경그룹은 "고용된 장애인은 고용안정, 복리후생 면에서 동등한 대우를 받고, 비장애인 직원은 높은 수준의 복지혜택을 누려 만족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안재석 AK홀딩스(애경그룹 지주사) 사장은 "애경그룹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장애인체육선수단·장애인표준사업장 운영, 현장직 직접 고용 등 다양한 형태로 장애인 고용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