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중기부, SKT 등 18개사 2차 사내벤처 지원 프로그램 선발

머니투데이 고석용 기자 2018.10.23 12: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1·2차 합쳐 40개사…기업이 사내벤처팀 발굴·지원하면 정부가 사업화 지원

자료제공=중소벤처기업부자료제공=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가 사내벤처 지원 프로그램 2차 운영기업으로 LG디스플레이, SK텔레콤, 한국중부발전 등 18개사를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2차 모집에는 대·중견·중소기업과 공기업 등 40개사가 지원했다. 중기부는 사내벤처팀 지원계획, 사업화 지원 역량, 보육 인프라 등을 기준으로 평가해 18개사를 선발했다. 이번 2차 선정으로 정부의 사내벤처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기업은 총 40개사가 됐다.

이번 모집에서는 대기업에서 △LG씨엔에스 △LG디스플레이 △하나금융티아이 △SK하이닉스 △SK텔레콤 등 5개사가 중견기업에서 △대상 △삼진엘앤디 등 2개사, 공기업에서 △한국중부발전△한국서부발전 △한국지역난방공사 등 3개사가 선발됐다. 중소기업에서는 △코맥스 △케이엘넷 △헬스투데이 △매스씨앤지 △위지윅스튜디오 △프론텍 △플레이오토 △엔라인 등 8개사가 선정됐다.



사내벤처 지원 프로그램은 기업이 사내벤처팀을 발굴하고 지원하면 정부가 연계해 사내벤처팀의 사업화와 분사창업 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11월 정부가 발표한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방안의 후속조치로 지난 5월에는 현대자동차, 휴맥스 등 22개사가 1차 운영기업으로 선정됐다.

중기부는 올해부터 세제혜택 등 사내벤처·분사창업 활성화 지원에 나서고 있다. 사내벤처 육성 기업에는 △동반성장지수 우대확대(1점→2점) △기업소득에서 사내벤처 지원 출연금의 3배 차감 등을 지원한다.


아울러 기업에서 분사해 나온 사내벤처에도 창업기업과 동일한 소득세‧법인세 혜택을 제공하는 등 지원을 확대하는 모습이다. 내년부터는 사내벤처 분사기업 전용 기술개발(R&D), 보증프로그램 운영 등 분사 후 지원프로그램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변태섭 중기부 국장은 "2차 운영기업 선정으로 우수한 인력·혁신역량을 가진 기업들이 사내벤처 제도에 많이 참여하게 되었다"며 "앞으로 민간중심의 사내벤처 문화가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