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이재현 회장이 살뜰히 챙긴 'CJ컵' 성료…글로벌CJ 알렸다

머니투데이 김은령 기자 2018.10.21 16: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국내최초 PGA투어 정규대회 2회 대회 마무리…항공편 매진·스폰서 증가 등 성황

이재현 CJ 회장이 21일 제주도 클럽 나인브릿지에서 막을 내린 "더 CJ컵 @ 나인브릿지" 우승자 브룩스 캡카에게 트로피를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JNA GOLF이재현 CJ 회장이 21일 제주도 클럽 나인브릿지에서 막을 내린 "더 CJ컵 @ 나인브릿지" 우승자 브룩스 캡카에게 트로피를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JNA GOLF




CJ그룹이 국내 최초 PGA투어 정규대회인 THE CJ CUP @ NINE BRIDGES(이하 더CJ컵)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전 세계에 다시 한 번 CJ 브랜드를 각인시켰다. 이재현 CJ 회장은 대회 기간 내내 현장에 머물며 현장을 직접 살뜰히 챙기며 글로벌CJ를 위한 현장 경영에 나섰다.

CJ 그룹은 18일부터 나흘간 제주도 클럽나인브릿지에서 개최된 더CJ컵 2회 대회가 226개국 10억 가구에 중계방송 됐고 총 4만여 명이 대회장을 찾았다고 21일 밝혔다.

CJ그룹은 이번 대회가 전 세계에 CJ 브랜드를 알리고 K-라이프스타일을 확산시키는 ‘스포츠∙문화 플랫폼’ 역할을 했다고 자평했다.



매끄러운 대회 운영과 세계적 수준의 코스, 다양한 즐길거리는 호평으로 이어졌다. 전 세계랭킹 1위 제이슨 데이(호주)는 기자간담회를 통해 “나인브릿지 코스는 미국의 어떠한 PGA투어 대회 코스와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다”며 “CJ가 대회를 정말 잘 준비해줬다”고 극찬했다.

아침 일찍부터 대회장을 찾은 갤러리들은 세계적인 선수들의 경기를 관전하고 다양한 한식 메뉴와 엑스포에 마련된 이벤트와 후원 브랜드를 체험하며 세계적 스포츠 축제를 즐겼다.

CJ그룹은 메인스폰서인 글로벌 한식 브랜드 비비고를 내세워 대회장 주요 코스 4곳과 갤러리플라자, 엑스포존 등에서 핑거푸드 형태로 준비한 비비고 대표 메뉴들을 맛볼 수 있는 ‘비비고 테이스티로드’를 운영했다. 특히 대회 시그니처 메뉴로 선보인 아이스크림콘 모양의 비빔밥 ‘비비콘’은 매일 준비한 수량이 오전에 완판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대회기간 중 이 회장은 그룹 경영진들과 비비고 부스를 방문해 글로벌 마케팅 활동을 보고받고, 부스를 운영하는 현장 직원들을 격려했다. 갤러리들에게 인기 있는 ‘비비콘’에 대해서는 한식에 대한 접근성을 높인 좋은 아이디어라고 평가하며, 햄버거나 샌드위치 같은 한식 스낵류를 개발해 외국인들도 부담 없이 한식을 즐길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이 회장은 “더CJ컵을 ‘글로벌 CJ’ 위상을 높이는 비즈니스 장으로 활용하라”고 주문했다. 이에 최근 인수 절차를 마친 미국 DSC 로지스틱스를 비롯, 인수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미국 쉬완스와 독일 슈넬레케 등 해외 파트너들을 초청해 세계적인 스포츠 이벤트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CJ그룹의 역량을 소개했다.

이재현 회장이 살뜰히 챙긴 'CJ컵' 성료…글로벌CJ 알렸다
지난해 첫 대회에 이어 두번째 개최인만큼 스폰서 기업이 늘고 항공편이 매진될 정도로 참석자도 많았다는 후문이다. 더CJ컵 후원사는 작년 18개에서 23개로 늘었다. 글로벌 브랜드는 홍보의 장으로, 골프업체들은 해외 진출의 발판으로 대회를 적극 활용했다.

올해 처음 더CJ컵에 참여한 스포츠브랜드 오클리 관계자는 “1회 대회가 흥행에 성공한데다 국내 유일의 PGA투어 정규대회 참여에 큰 의미가 있다고 판단해 후원하게 됐다”고 말했다. 토종 골프 브랜드 JDX는 작년 대회 참여로 올해 10% 이상의 매출 성장을 기록하고 PGA 임성재, 이경훈 선수 등을 후원하게 됐다며 올해도 스폰서로 참여했다.

제주도의 지리적 제약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갤러리들이 대회장을 찾은데다 제주도에 다양한 행사가 겹치며 항공편이 매진되고 대한항공은 서울-제주 노선에 A380 기종을 투입하기도 했다.

작년 제이슨 데이, 아담 스콧에 이어 2018 PGA투어 올해의 선수 브룩스 켑카(미국)와 2016 마스터스 챔피언 대니 윌렛(잉글랜드)이 모델로 나서 세계 골프팬에게 제주를 알리는 홍보영상을 제작했다.


대회 운영을 총괄한 경욱호 CJ 부사장은 “CJ그룹은 이번 대회를 단순 스포츠 이벤트를 넘어 2030년까지 3개 이상의 사업에서 세계 1등을 달성하겠다는 ‘월드베스트 CJ’를 위한 발판으로 활용하고 있다”면서 “지속적인 투자와 지원으로 대회 수준을 높여 나가고 대회를 통해 대한민국과 CJ를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더CJ컵에서는 미국의 브룩스 캡카가 18번홀에서 이글을 추가하며 최종라운드 8언더파 토탈 21언더파로 우승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