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결제로 버스·철도·O2O 등 모든 교통을 이용한다"

머니투데이 문성일 선임기자 2018.09.04 11:00
글자크기

국토부, 내년 말까지 산·학·연 공동 실증연구 추진… 관련 제도 정비도 병행

출발지부터 목적지까지 한 번의 결제로 다양한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는 패키지형 교통수단 통합결제(One Pay All Pass) 기술개발과 시범운영 연구가 시작된다.



통합 Mobility 서비스 예시. /자료=국토교통부통합 Mobility 서비스 예시. /자료=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지난달부터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지원을 위한 통합결제 기술개발 및 시범운영 R&D 연구과제에 착수했다고 4일 밝혔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주관으로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을 비롯해 KT, 서울대, 홍익대, ITS Korea, 크림솔루션, 에세텔, 이지식스, 슈프리마아이디 등이 참여해 내년 12월까지 16개월간 진행되는 이번 연구에는 정부 19억원, 민간 13억원 등 총 32억원이 투입된다.



국토부에 따르면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전체 모빌리티(Mobility) 수단을 단일 플랫폼으로 통합하고 이용자가 해당 플랫폼에서 본인 수요에 따라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는 원스톱(One-Stop) 서비스 'MaaS'(mobilityasaservice)가 핀란드, 오스트리아 등 해외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하지만 한국의 경우 다양한 교통수단이 제공되고 있음에도 교통수단별 운영사 간의 상호 정산이 어려운 기술적 한계로 인해 수단별로 예약과 결제를 별도로 진행하는 번거로움이 존재하는 등 MaaS 서비스의 도입과 구현이 쉽지 않은 실정이라고 국토부는 지적했다.

국토부는 이에 따라 한 번의 결제로 버스와 철도는 물론 우버나 승합 렌터카 공유와 같은 O2O(Online to Offline) 등 여러 종류의 교통수단을 원활히 이용할 수 있게 하기 위한 목적으로 이번 연구를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통합 mobility 서비스 제공을 위한 거버넌스 체계. /자료=국토교통부통합 mobility 서비스 제공을 위한 거버넌스 체계. /자료=국토교통부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과제는 다양한 교통수단 간 연계성을 높이고 수요자 중심의 경로 맞춤형 교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관련 플랫폼과 기술을 개발하고 실증하는데 중점을 두고 진행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국토부는 지문, 홍채, 안면인식 등 바이오나 스마트폰, 스마트워치, QR코드 등 개인 디바이스 인증을 통해 사전 예약한 모빌리티 사용자를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키로 했다.

특히 교통수단별 운영사 간 통합요금 정산의 공정·투명성 확보를 위해 블록체인(Blockchain) 기반의 정산 플랫폼을 개발하고 이에 대한 사용자 모집을 통한 시험 검증과 함께 제주도 등 관광지나 도심지를 대상으로 시범 운영도 병행할 예정이다.

신윤근 국토부 신교통개발과장은 "이번 연구개발을 통해 도어투도어(Door-to-Door) 교통 서비스 구현을 앞당기고 신규 교통 O2O 서비스의 원활한 시장 진출입이 가능해져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