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쇼핑, 호텔, 사무공간 한 곳에" 애경 신사옥 새출발

머니투데이 박진영 기자 2018.08.21 11:0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AK홀딩스, 애경산업, AK켐텍, AKIS, 마포애경타운 등 5개 계열사 8월 말까지 이전

애경타워 애경신사옥 전경 /사진제공=애경그룹 애경타워 애경신사옥 전경 /사진제공=애경그룹




애경그룹은 공항철도·경의선 홍대입구역 역사에 그룹 통합사옥을 완공하고 입주를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지주사인 AK홀딩스를 비롯 애경산업, AK켐텍, AKIS, 마포애경타운 등 5개 계열사가 8월 말까지 업무시설 이전을 완료한다. 제주항공 국제영업팀이 연말에 입주하게 되면 총 6개사가 함께 근무하게 된다.

애경그룹은 사내 공모전을 통해 신사옥 이름을 '애경타워'로 정했다. 신사옥 네이밍 공모전은 지난 4월 애경그룹 전체 임직원을 대상으로 3주에 걸쳐 진행됐다. 총 360여명의 임직원이 응모를 한 결과 애경인의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기본적이고 강력한 브랜딩인 애경타워가 애경그룹 신사옥의 이름으로 선정됐다. 애경타워는 연 면적 기준 약 5만3949㎡(1만6320평)로 판매시설, 업무시설, 숙박시설, 근린생활시설이 있는 복합시설동과 공공업무시설동 및 자전거주차장이 있다. 업무시설(7~14층) 외에 AK플라자에서 운영하는 쇼핑몰 AK&홍대(1~5층)가 31일, 제주항공에서 운영하는 호텔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서울홍대'(294실, 7~16층)가 9월1일 영업을 개시할 계획이다.

애경그룹은 애경타워의 사무공간을 애경그룹의 랜드마크, 계열사간 소통 및 협업, 새로운 성장을 위한 공간으로 만들자는 의미에서 '창의적인 사고를 자극하는 영감의 공간'을 콘셉트로 디자인 했다. 특히 애경타워 7층은 그룹의 공용 공간으로 꾸며 다양한 형태의 회의룸, 카페, 도서관 등을 운영한다. 사내 카페 'Café Fourteen'는 애경산업의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인 '모두락 애경산업'에서 운영하기로 했다.



또한 1층 필로티 공간에는 친환경 기업 가치를 공유하고 경의선 숲길과 경의선 책거리로 이어지는 디자인 연속성을 고려해 '자연을 경험하는 도심 속 라이브 워크로드'라는 콘셉트로 애경숲길(AK Forest)을 만들었다. 바닥은 철길을 모티브로, 측면은 조경 연출로 숲길의 콘셉트를 강조했으며 시즌별로 자연스럽게 변하는 계절식물을 심어 도심 속 녹지 쉼터 공간을 제공한다.

애경타워 1층부터 5층에 AK플라자에서 운영하는 NSC(Neighborhood Shopping Center)형 쇼핑몰 'AK&(에이케이앤)홍대'도 오는 8월 31일 오픈한다. 'AK&홍대'는 영업면적 1만3659㎡(4132평)의 공간에 홍대 상권 고객에게 특화된 상품을 선별해 집중적으로 서비스하는 신개념 유통모델이다. 주요 고객층을 홍대상권의 10~20대, 연남동 상권의 20~40대 직장인, 공항철도를 이용하는 외국인 관광객으로 정하고 이들이 선호하는 뷰티, 패션, 라이프스타일, F&B 등을 전략적으로 배치했다. 제주항공이 오픈하는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서울홍대'와도 협업을 통해 호텔 투숙객 및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프로모션도 준비 중이다.


한편 애경타워로 본사를 옮기고 홍대시대를 맞이하는 애경산업은 AK&홍대 2층에 ‘애경 시그니처 존’(AEKYUNG Signature Zone)을 오픈해 생활용품과 화장품의 역사와 현대사를 담은 공간을 선보일 예정이다. 반세기 넘게 국민의 삶과 함께한 생활용품과 화장품의 역사를 담은 ‘Alive AEKYUNG’존과 애경산업의 대표 화장품 브랜드 ‘AGE 20’s’(에이지투웨니스)와 스킨케어 브랜드 ‘FFLOW’(플로우)의 플래그십 스토어를 만나볼 수 있다.

애경그룹 지주회사인 AK홀딩스 안재석 사장은 “애경그룹의 새로운 시대가 시작된 만큼 젊고 활기찬 공간에서 계열사간의 시너지와 임직원들의 역량 발휘를 통해 애경그룹의 퀀텀 점프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