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무역 전쟁 여파에 韓 내수부진…코스피 다시 2200대로

머니투데이 진경진 기자 2018.08.02 16:2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시황종합]코스피·코스닥 전일 대비 모두 1% 넘게 하락 마감



미·중 무역분쟁 영향으로 2일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가 1% 넘게 하락했다. 유가 증권 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동반 팔자에 나서면서 하루 만에 2300선을 반납했고, 코스닥도 외국인들의 대량 매도에 780선으로 밀렸다.

김영환 KB증권 연구원은 "미국이 대중국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높이는 방향을 검토한다는 소식에 중국과 한국 증시가 부정적인 영향을 받았다"며 "여기에 한국의 7월 기업 경기 실사지수(BSI)가 하락하는 등 내수 부진 우려도 조정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美·中 무역분쟁 여파에 韓증시 흔들 = 이날 코스피 지수는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에 전일 대비 36.87포인트(1.6%) 내린 2270.2에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470억원, 3750억원 순매도다. 개인은 3730억원 순매수로 집계됐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 1301억원 순매도, 비차익거래 39억원 순매도 등 전체 1341억원 매도 우위다. 지수선물 시장에서는 외국인이 1만2498계약 순매도, 기관과 개인이 각각 5502계약, 6888계약 순매수다.

종이목재 통신업 비금속광물을 제외한 대부분 업종이 하락했다. 철강금속이 3%대 하락 마감했고 은행 증권 운송장비 등이 2%대 하락했다. 섬유.의복 금융업 운수창고 보험 전기전자 제조업 유통업 화학 서비스업 기계 음식료품 건설업 의약품 의료정밀 등이 모두 소폭 내렸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대부분이 하락했다. 삼성전자 (50,400원 900 +1.8%)는 기관과 외국인의 동반 매도에 전일 대비 2.15%(1000원) 내린 4만555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SK하이닉스 (80,600원 1800 +2.3%) 역시 2.69% 내린 8만33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강세를 보였던 셀트리온 (170,000원 1500 +0.9%)은 이날 보합 마감했다.

POSCO (230,500원 1500 +0.7%)(3.59%)와 현대차 (118,500원 500 +0.4%)(2.33%) 기아차 (43,800원 50 +0.1%)(1.89%)등 2분기 실적발표에서 시장 기대치에 비해 아쉬움을 보였던 철강 운수장비 업종들은 낙폭이 컸다. 삼성바이오로직스 (395,000원 1000 -0.2%) 삼성물산 (101,000원 500 +0.5%) KB금융 (47,000원 350 +0.8%) 현대모비스 (246,500원 1500 +0.6%) 한국전력 (28,850원 150 +0.5%) 신한지주 (43,750원 350 +0.8%) LG생활건강 (1,267,000원 18000 +1.4%) 삼성생명 (72,300원 500 +0.7%) SK (257,000원 6500 +2.6%) SK이노베이션 (141,500원 500 -0.3%) 삼성에스디에스 (192,000원 -0) 등이 모두 하락했다.

반면 LG화학 (294,500원 1000 +0.3%) SK텔레콤 (238,500원 500 +0.2%) 삼성SDI (225,500원 3500 +1.6%) 등은 소폭 상승했다. 이날 유가증권 시장에서는 알루미늄 관련주들이 강세를 보였다. 삼아알미늄 (4,080원 -0)은 상한가를 기록했다. 남선알미우 (20,600원 300 +1.5%) 남선알미늄 (2,945원 80 +2.8%) 등도 각각 10.34%, 8.81%로 급등했다.

삼성전자가 AI와 전장사업을 확대한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수혜주로 떠오른 아남전자 (1,920원 50 +2.7%)가 11%대 상승 마감했다.

반면 하나투어 (48,450원 1250 +2.6%)는 2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에 미치지 못하고 성장 가능성 우려 등에 따라 10.69% 하락 마감했다. 전날 중국 단체 관광객 소식에 23% 이상 상승했던 한국화장품 (8,890원 620 -6.5%)은 이날 9.84% 내려 거래를 마쳤다. 이날 코스피시장에선 255개 종목이 상승, 570개 종목이 하락했다.

◇외인 빠진 코스닥 휘청…1% 넘게 하락 = 코스닥 지수는 외국인 팔자에 전일 대비 8.87포인트(1.12%) 내린 781.38에 장을 마쳤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119억원, 425억원 수매도다. 반면 개인은 1470억원 순매수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종이목재 디지털컨텐츠 비금속을 제외한 모든 업종이 하락했다. 제약 인터넷이 2%대 떨어졌고 화학 기타제조 섬유의료 등이 뒤를 이었다. 방송서비스 통신장비 금속 정보기기 의료,정밀기기 소프트웨어 등 순으로 모두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 업종 대부분이 내렸다. 셀트리온헬스케어 (47,050원 900 +1.9%)는 0.74% 하락한 9만33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3% 이상 올랐던 CJ ENM (151,900원 2600 -1.7%)은 1.58% 하락한 23만6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메디톡스 (297,300원 5900 +2.0%) 나노스 (4,110원 85 +2.1%) 바이로메드 (80,600원 800 -1.0%) 셀트리온제약 (35,500원 50 +0.1%) 카카오M (99,900원 800 +0.8%) 휴젤 (368,600원 6400 -1.7%) 컴투스 (104,200원 1200 +1.2%) 등이 모두 하락했다. 구명정 제조업체인 에이치엘비 (98,500원 500 +0.5%)는 6% 넘게 빠졌다.

반면 신라젠 (13,750원 550 +4.2%) 포스코켐텍 (46,650원 400 +0.9%) 등은 소폭 상승했다. 펄어비스 (194,000원 2300 +1.2%)는 검은사막 모바일 매출 상승으로 2분기 실적 증가가 예상되면서 4%대 상승 마감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는 정부의 핵심선도사업 대규모 투자 소식에 넥스트칩 (2,090원 40 -1.9%)이 상한가를 기록했다. 세원 (3,040원 140 +4.8%)도 상한가다. 에스모 (1,660원 55 +3.4%)는 자회사인 엔디엠의 AI 음성인식기술 베타버전이 개발됐다는 소식에 17.13% 올랐다. 이엠넷 (3,575원 35 +1.0%)도 전일 대비 14.05 상승 마감했다.


반면 상장폐지가 결정된 에임하이 (75원 18 +31.6%)는 정리 매매 둘째날인 이날 16.16% 하락했다. 2분기 호실적을 발표한 네오팜 (47,050원 50 +0.1%)은 기관 팔자에 하락 마감했다. 네오팜은 이날 2분기 영업이익이 4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9%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여행주인 모두투어 (16,850원 400 +2.4%)는 10%대 하락했다. 이날 상승, 하락 종목은 각각 628개, 530개다.

한편 원/달러 환율은 서울 외국환 시장에서 전일대비 5.5원(0.49%) 오른 1126.1원으로 마감했다. 코스피200 지수선물 9월물은 지수선물 시장에서 5.85포인트(1.95%) 내린 293.50을 기록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