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북미정상회담 취소 발표에 '출렁', SK하이닉스에 몰린 돈

머니투데이 이태성 기자 2018.05.26 13:1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주말시황]5월21일~25일



5월 넷째 주(5월21일~25일) 국내 증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과의 정상회담을 취소한다는 발표에 출렁였다. 남북 경협주가 일제히 폭락했는데, 바이오 업종과 SK하이닉스 (82,800원 200 -0.2%)에는 자금이 몰렸다. 특히 외국인과 기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 이후 주식을 사들이는 모습을 보였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5일 코스피지수는 전 주말보다 0.15포인트(0.01%) 오른 2460.65로 마감했다. 건설 시멘트 철도 개성공단 관련주 등 남북 경협주들이 대거 하락했으나 바이오 및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에 자금이 몰리며 지수 하락은 크지 않았다.

이번주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은 5664억원을 순매수했고 기관은 3140억원을 순매도했다.



기관이 가장 많이 산 종목은 SK하이닉스로 2283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이어 삼성SDI (391,000원 2000 -0.5%)(719억원), 삼성엔지니어링 (11,950원 100 -0.8%)(476억원), 셀트리온 (324,500원 500 +0.1%)(458억원), LG화학 (529,000원 10000 -1.9%)(456억원)이 뒤를 이었다.

가장 많이 판 종목은 POSCO (182,000원 6500 -3.5%)로 563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현대모비스 (192,500원 5000 -2.5%)(559억원), 현대차 (98,300원 1300 -1.3%)(359억원), 한국전력 (18,700원 300 -1.6%)(330억원), LG전자 (68,200원 500 +0.7%)(328억원) 등도 순매도 상위권에 위치했다.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산 종목도 SK하이닉스(3317억원)였다. 이어 삼성전자(2795억원), 현대모비스 (192,500원 5000 -2.5%)(682억원), 현대건설 (33,400원 750 -2.2%)(384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순매도 규모가 가장 큰 종목은 현대차(1467억원)였고 삼성엔지니어링(1004억원), LG화학(575억원), SK이노베이션 (130,500원 4000 -3.0%)(499억원), 롯데케미칼 (167,500원 5500 -3.2%)(422억원) 순으로 집계됐다.


이번주 코스피시장에서 가장 많이 상승한 종목은 동양우 (6,340원 340 -5.1%)로 81.72% 급등했다. 이어 덕성우 (11,550원 550 -4.5%)(75.61%), 깨끗한나라우 (24,200원 1350 -5.3%)(63.51%), 동양2우B (11,200원 650 -5.5%)(60.00%), 우리종금 (576원 1 -0.2%)(40.00%)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반면 가장 많이 하락한 종목은 부산산업 (132,500원 2500 -1.9%)으로 34.62% 하락했다. 계양전기우 (7,860원 430 -5.2%)(-33.84%), 혜인 (4,575원 180 -3.8%)(-32.59%), 현대비앤지스틸우 (83,700원 5200 -5.8%)(31.29%), 남광토건 (11,050원 350 +3.3%)(-27.45%) 등의 하락폭도 컸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