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박경수 11회 결승타' KT, 두산에 3-2 역전승

스타뉴스 잠실=김우종 기자 2018.05.03 23:0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KT 박경수의 결승타 순간<br>
<br>
KT 박경수의 결승타 순간





KT가 두산과 연장 혈투 끝에 역전승을 거뒀다.

KT 위즈는 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1만196명 입장)에서 펼쳐진 두산 베어스와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원정 경기에서 연장 11회 터진 박경수의 결승타를 앞세워 3-2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KT는 16승17패를 기록하며 5할 승률까지 1승만을 남겨놓게 됐다. 반면 두산은 2연승을 마감, 시즌 10번째 패배(22승)를 당했다. 같은 날 2위 SK가 삼성에 패하면서 반 경기 차로 선두 자리는 유지했다.



먼저 점수를 올린 쪽은 KT였다. 1사 후 박경수가 두산 선발 후랭코프를 상대해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한 뒤 후속 유한준의 좌익수 방면 안타 때 3루까지 갔다. 이어진 1사 1,3루 기회서 황재균이 좌익수 방면 희생플라이 타점을 올렸다(0-1).

그러나 두산은 큰 것 두 방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2회에는 양의지가 KT 선발 금민철을 상대로 볼카운트 2-1에서 4구째 한가운데 속구(132km)를 공략,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비거리 125m의 솔로 아치를 그렸다(1-1). 시즌 5호 홈런.

이어 양 팀이 1-1로 맞선 6회말. 김재환의 역전포가 터졌다. 선두타자로 나선 김재환은 금민철의 초구 속구(130km)를 받아쳐, 비거리 110m의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포를 터트렸다(2-1). 올 시즌 김재환의 9번째 홈런이었다.

하지만 KT는 7회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선두타자 강백호가 볼넷으로 출루한 뒤 이해창의 우익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2루타 때 3루까지 갔다. 이어 대타 윤석민이 중견수 방면 희생플라이 동점 타점을 올렸다. 점수는 2-2 원점.

두산은 9회말 1사 만루 기회를 잡았으나 박건우가 유격수 직선타로 물러난 뒤 김재환의 타구가 1루수 황재균의 환상적인 슬라이딩 캐치에 잡히며 점수를 내지 못했다. 승부는 연장전으로 돌입했다. 올 시즌 12번째 연장전.

두 팀의 팽팽했던 승부는 결국 연장 11회 갈렸다. 선두타자 강백호가 우전 안타로 출루한 뒤 이해창의 희생번트로 2루까지 갔다. 윤석민과 심우준은 연속 볼넷 출루. 이 과정에서 두산은 투수를 함덕주에서 변진수, 김정후로 바꿨다. 결국 1사 만루 기회서 박경수가 깨끗한 좌전 적시타를 치며 3-2를 만들었다. 이 타점은 결승타가 됐다.


KT 선발 금민철은 6이닝(투구수 106개) 9피안타(2피홈런) 1볼넷 3탈삼진 2실점(2자책)을 기록하며 승패 없이 마운드를 내려왔다. 타선에서는 유한준과 황재균, 이해창이 멀티히트로 활약했다. 승리투수는 김재윤. 세이브 이종혁.

두산 선발 후랭코프는 6이닝 동안(투구수 107개) 2피안타 4볼넷 4탈삼진 1실점(1자책)으로 호투했으나 불펜진이 동점을 허용하며 6승 달성엔 실패했다. 패전투수는 함덕주. 타선에서는 오재원과 오재일이 3안타, 양의지가 멀티히트를 각각 기록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