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4월 첫째주 코스피, 외국인 IT주 매도에 소폭 하락

머니투데이 오정은 기자 2018.04.07 09:4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외국인, 삼성전자·SK하이닉스 매도하고 삼성바이오로직스 순매수



4월 첫째주(4월2일~6일) 코스피 지수는 소폭 하락 마감했다. 외국인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대형 IT주를 대량 순매도했다.

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6일 코스피 지수는 전 주말보다 16.27포인트(0.67%) 내린 2429.58에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4187억원, 2474억원 순매도를 기록했고 개인은 6867억원 순매수를 기록했다.

이번주 기관이 코스피 시장에서 가장 많이 산 종목은 한국전력 (21,000원 400 -1.9%)으로 981억원 어치를 순매수했다. 이어 한한령(중국 내 한류 금지령)으로 지난해 주가가 약세였던 아모레퍼시픽을 806억원 규모 순매수했다.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 결정으로 주가 변동성이 컸던 현대차 (167,500원 500 -0.3%)현대글로비스 (199,500원 25000 +14.3%)도 각각 694억원, 487억원 어치 순매수했다. 그밖에 호텔신라 삼성물산 등을 많이 샀다.



기관이 가장 많이 판 종목은 NAVER (290,000원 4000 +1.4%)로 942억원 어치를 순매도했다. 카카오와 신한지주 (29,000원 -0)도 각각 695억원, 603억원 규모로 팔았다. 최근 북미 관계 해빙 분위기를 틈타 주가가 오른 현대엘리베이 (39,850원 250 -0.6%)터와 현대상선 (7,050원 50 +0.7%)도 각각 599억원 550억원 규모 순매도했다.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산 종목은 현대차 (167,500원 500 -0.3%)가 각각 1122억원, 638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그밖에 신한지주 현대엘리베이터 NAVER 아모레퍼시픽을 많이 샀다.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판 종목은 1분기 깜짝 실적을 발표한 삼성전자 (60,900원 900 +1.5%)로 4570억원 규모 순매도를 나타냈다. SK하이닉스 (85,200원 1500 -1.7%)도 1063억원 규모 순매도를 기록했다. 그밖에 셀트리온 하나금융지주 삼성SDI 순으로 많이 매도했다.


이번주 코스피 시장에서 가장 주가가 많이 오른 종목은 KGP (4,565원 60 +1.3%)로 106.48% 상승세를 나타냈다. 그밖에 보락 (2,305원 125 -5.1%)이 73.42% 금호타이어 (3,460원 30 +0.9%)가 42.80% 애경산업이 33.08% 삼승 마감했다.

한편 감사보고서에서 한정 의견을 받은 삼광글라스 (35,050원 750 -2.1%)가 28.4% 내렸다. 엔케이와 경인전자도 각각 18.24% 17.18% 하락하며 하락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차트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