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2017 국감]최종구 "P2P대출 위험성 인식… 필요시 가이드라인 개정"

머니투데이 주명호 기자 2017.10.30 18:1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최흥식 원장 "실태조사 실시 및 가이드라인 준수 여부 점검할 것"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에 대한 종합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최종구 금융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에 대한 종합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금융당국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셜(PF) 쏠림 현상이 나타나는 P2P대출 시장에 대해 감독관리를 강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30일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P2P대출이 부동산PF나 부동산 담보대출 위주로 운영되고 있어 위험성이 있다"고 말하며 "관련법 없이 가이드라인에 의지해 지도하고 있다는 점이 감독 미비의 원인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어 최 위원장은 "필요하면 가이드라인 개정부터 하고 더 나아가 관련 근거법 제정 논의때 적극 참여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흥식 금융감독원장도 "과장, 부실 공시 등 여러 문제점들 인식하고 있다"며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가이드라인 준수 여부를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또 "P2P협회의 자율점검이 활성화 되도록 해 자체적인 점검을 확실히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채이배 국민의당 의원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P2P 대출의 40%가 부동산PF로 쓰이고 있다"며 "전반적으로 P2P대출에 대한 점검과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