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트로트에서 아리랑까지 30년대 조선가희(朝鮮歌姬)를 만나다

머니투데이 수원=김춘성 기자 2017.10.20 10:5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국악평론가 윤중강 진행 30년대 그때 그 시절 이야기

트로트에서 아리랑까지 30년대 조선가희(朝鮮歌姬)를 만나다




목포의 눈물, 오빠는 풍각쟁이 등 1930년대를 주름잡은 솔로 여가수들이 무대 위로 떠오른다.

경기도문화의전당 국악당이 오는 28일 30년대를 주름잡았던 5인의 매혹적인 여가수들을 조명하는 공연 '윤중강과 함께하는 트로트에서 아리랑까지'를 선보인다.

공연은 이처럼 화려했던 30년대를 무대삼아 전성기를 누린 5인의 조선가희(朝鮮歌姬) 이난영, 박향림, 왕수복, 선우일선, 이화자의 삶과 음악을 조명한다. 특히 이난영의 ‘목포의 눈물’, 박향림의 ‘오빠는 풍각쟁이’는 현대를 살아가는 대중들에게도 널리 알려져 사랑받고 있다.



이번 공연은 국악평론가 윤중강의 진행으로 30년대의 영상과 복각음반, 라이브 재현무대를 선보이며 그 시절의 삶과 음악을 훑어 내린다.

공중파 라디오프로그램 '흥겨운 마당;의 진행자이자 ‘국악평론가 1호’ 윤중강은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1930년대 음악과 역사 이야기를 재미나게 들려줄 예정이다.

하지아(노래), 김민지(노래), 미미(아코디언), 노경진(기타)은 조선가희 5인의 음악을 재현 관객들을 30년대로 인도한다.

국악평론가 윤중강은 "단군 이래 지금까지 1930년대 사람들 만큼 도제나 집단에 영향을 받지 않은 이들이 없었으며 그들은 사고도 자유로웠다”며 “시대-노래-사람이 어우러진 공연이 될 것"이라고 했다.

■ 공연개요

- 일시 : 2017년 10월 28일 토요일 오후 5시

- 장소 : 경기도국악당 흥겨운극장

- 티켓가격 : 전석 3만원

- 주최/주관 : 경기도문화의전당 국악당


- 관람연령 : 초등학생 이상

- 문의처 : 1544-2344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