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벤츠 승용구매담당 "친환경차 시대..한국 부품기업에 기회있다"

머니투데이 황시영 기자 2017.10.18 10:3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韓스타트업 지오라인, 맥스트, 세코닉스와 협력 논의중"

요헨 쉐퍼스 메르세데스-벤츠 승용부문 구매 및 공급 품질 커뮤니케이션 총괄/사진=황시영 기자요헨 쉐퍼스 메르세데스-벤츠 승용부문 구매 및 공급 품질 커뮤니케이션 총괄/사진=황시영 기자




"커넥티드카, 친환경차, 공유경제차 시대에 한국 중소기업에 많은 기회가 있습니다."

지난 1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한 '2017 한국전자전(KES)' 현장에서 만난 요헨 쉐퍼스 메르세데스-벤츠 승용부문 구매 및 공급 품질 담당(커뮤니케이션 총괄)은 "저를 포함해 벤츠 본사에서 온 6명의 직원들이 전자전 현장을 돌아다니면서 한국 부품·소프트웨어 스타트업의 아이디어와 기술을 탐색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벤츠 본사의 구매부는 공급업체 발굴을 목적으로 국내외 완성차(OEM) 업체 최초로 한국전자전에 참가했다. 벤츠는 삼성전자 (50,400원 900 +1.8%), LG전자 (70,200원 200 +0.3%) 등 국내 소비자 가전분야의 선두 주자들과 만남은 물론 중소업체 발굴에도 한창이다.



쉐퍼스 담당은 "이번 전자전을 통해 한국 스타트업 '지오라인(Geo-Line)'과 협력을 논의 중"이라며 "증강현실 서비스 업체로 휴대폰을 이용해 자동차 서비스 매뉴얼을 설명해주는 '맥스트(MAXST)', 다목적용 카메라 업체인 '세코닉스(Sekonix)' 등 스타트업과도 협력을 논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3년 전 설립된 지오라인은 전기차 충전·결제 방식 '플러그 앤 페이(Plug&Pay)'를 개발한 업체다. 세코닉스는 LG전자 휴대폰에 렌즈를 납품하는 기업으로 벤츠의 자율주행차량에 해당 렌즈를 활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그는 "삼성, LG의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현재 가전을 위한 디스플레이지만, 향후 차량 실내 디스플레이 등에서 어떻게 적용하느냐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이어 "휴대폰 디스플레이는 20도 시야각 정도에서 작동해도 되고 햇빛이 들어오면 화면이 자동 꺼지는데 차량 디스플레이는 자동으로 꺼지면 안되고, 섭씨 마이너스(-)35에서 80도까지 광폭의 기온 변화를 견딜 수 있어야 한다. 또 충돌 안전성까지 확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만약 초박막 OLED가 현재의 LED 헤드라이트를 대체하게 되면 훨씬 밝은 광도로 좌·우 지시등을 켤 때 운전자 시야 확보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쉐퍼스 담당의 설명에 따르면, 차량 내부 디스플레이도 곡면 OLED가 되면 뒷좌석에서 영화 등을 볼 때 몰입감을 높일 수 있다. 숲 속 도로를 운전할 때는 도어패널 안에서도 숲 그림이 투사되도록 해 마치 숲길을 걷는 듯한 느낌도 줄 수 있다.

이미 벤츠는 실내 디스플레이는 LG전자,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는 나비스 오토모티브 시스템즈와 파트너십을 갖고 있다. 전기차 배터리는 LG화학 (294,500원 1000 +0.3%), 삼성SDI (225,500원 3500 +1.6%), SK이노베이션으로부터 공급받고 있다.


그는 "미래 자동차 산업에서 소비재 가전분야 공급업체들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커넥티드 (Connected), 자율주행 (Autonomous), 공유 및 서비스 (Share& Service) 그리고 전기 구동(Electric Drive) 등 'CASE' 네 가지 분야가 미래의 이동성과 함께 공급업체의 요건도 변화시키고 있다"고 전망했다.

구체적으로 차량이 휴대폰과 연동되는 앱(app), 지도 데이터, 자율주행차에 들어가는 카메라, 전기차 배터리 등이 커넥티드카, 자율주행차, 친환경차 시대에 새로 추가될 부품들이다.
17일부터 4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7 한국전자전(KES)'에 차려진 메르세데스-벤츠 부스/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17일부터 4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7 한국전자전(KES)'에 차려진 메르세데스-벤츠 부스/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