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무재해 기록달성 나선 금호석유화학

머니투데이 박준식 기자 2017.09.27 05:3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5월 아산 전자소재공장 4배수 달성…여수사업장은 올해 20배수 도전, 전사적 위험관리 체계 만들어



금호석유 (167,000원 5000 -2.9%)화학 여수사업장이 올해 무재해 20배수(5378일)에 도전한다. 아산의 전자소재공장도 5월 무재해 4배수를 달성했는데 전사적 성과다.

금호석화그룹은 위험물질을 다루는 석유화학 기업으로는 드물게 무재해 환경과 녹색 화학체계를 단계별로 꾸려가는 정책이 돋보인다.

이 그룹은 꾸준히 화학물질 관리∙통제를 강화했다. 위험관리에 가장 중요한 원∙부재료를 안전하게 운용하는 게 필수다.



무재해 기록달성 나선 금호석유화학


지난해 사내 시스템에 화학물질관리 체계인 KCMS(KKPC Chemical Management System)를 구축했다. 원재료 구입과 보관, 사용, 판매 등 유통의 모든 단계에 엄격한 기준에 따른 승인 절차를 거치도록 하는 전사적 모니터링 시스템이다.

2015년부터 시행된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에 관한 법률(화평법)'은 확실히 준수한다. 금호피앤비화학은 폴리카보네이트 등 합성수지 원료로 사용되는 주력 제품인 비스페놀A(Bisphenol-A, BPA)의 대표 등록자다.

올해는 킨텍스 '생활 화학 안전주간’에 참여해 화학물질 위해성 평가와 취급방법을 세미나 및 포럼으로 펼쳤다. 시민 사회와 소통하는 것이다.

금호석유화학 여수사업장은 올해 무재해 19배수에 도전한다. /=금호석화 제공금호석유화학 여수사업장은 올해 무재해 19배수에 도전한다. /=금호석화 제공
무재해를 위해선 체계뿐만 아니라 안전관리 교육도 필수적이다.

원자재의 운송∙하역∙보관을 담당하는 금호티앤엘은 올해 관리시스템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도입했다. 전 직원이 실시간으로 환경안전 이슈에 대처할 소통로를 마련한 것. 기존 월 1회 안전보건협의체 운영회의를 진행했는데 이제는 여기서 다루기 어려운 환경 이슈를 자주 공유한다.

금호석화 계열사는 탄소배출 감축실적에 대한 분석과 내∙외부의 평가 및 검증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풍력과 태양광 등 신재생 발전사업 계열사의 역량을 강화해 새 미래 에너지 국면에 대비한다. 구체적으로 2019년까지 전국 12개 사업장 조명등을 LED로 교체 중이다.


금호폴리켐은 특수 고기능성 합성고무인 EPDM을 주력으로 생산한다. 이 회사는 국내 최초로 올해 여수사업장 EPDM 전 생산라인에 MVR(Mechanical Vapor Recompressor) 설비를 도입했다.

MVR은 제품 공정상에서 방출되는 폐열 등 증기를 기계적으로 압축해 저압 스팀으로 재사용하는 친환경 장치다. 금호폴리켐은 6단 및 8단에 걸친 MVR 설비로 연간 최대 약 16만톤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본다.

금호석유 차트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