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기세 꺾인 코스닥..못 피한 北 리스크

머니투데이 김도윤 기자 2017.08.12 13:1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주간시황]8월7~11일



8월 둘째주(8월7~11일) 코스닥시장은 코스피와 마찬가지로 북한 리스크에 휘둘렸다. 주 초반 상승세가 나타났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북 강경 발언 이후 내림세를 탔다. 결국 외국인의 매도세가 이어졌고 코스닥지수는 한 주간 2% 이상 하락했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1일 코스닥지수는 전주말 대비 13.24포인트(2.06%) 내린 628.34로 마감했다. 일부 방산주가 상승하기도 했지만 대체로 모든 업종에서 약세가 나타났다.

이번주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은 471억원, 개인은 1032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기관이 나홀로 1894억 규모 순매수에 나섰다.



이번주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산 종목은 파라다이스 (13,750원 200 +1.5%)다. 189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이어 AP시스템 (8,590원 80 +0.9%)(96억원), 인터플렉스 (11,600원 150 -1.3%)(66억원), 코웰패션 (6,150원 20 -0.3%)(58억원), 에코프로 (44,850원 450 +1.0%)(57억원)순으로 사들였다.

반면 외국인은 셀트리온헬스케어 (87,700원 -0)를 가장 많이 팔았다. 275억원을 순매도했다. 이어 컬러레이 (1,685원 35 +2.1%)(100억원), 셀트리온 (257,500원 2500 +1.0%)(96억원), CJ E&M (98,900원 2200 +2.3%)(84억원), 주성엔지니어링 (6,960원 50 +0.7%)(55억원)순으로 순매도했다. 최근 상장한 셀트리온헬스케어와 컬러레이에 대한 차익실현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주 코스닥시장에서 기관이 가장 많이 산 종목은 셀트리온으로 832억어치 순매수했다. 이어 셀트리온헬스케어(203억원), 인터플렉스(185억원), 파라다이스(172억원), 비에이치 (21,250원 150 +0.7%)(149억원)순으로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은 컬러레이를 가장 많이 팔았다. 167억원어치 순매도했다. 이어 AP시스템(142억원), 더블유게임즈 (74,500원 500 +0.7%)(82억원), 코웰패션(57억원), CJ E&M(49억원)순으로 순매도했다.


이번주 코스닥시장에서 가장 많이 상승한 종목은 양지사 (9,200원 20 +0.2%)로 35.11% 상승했다. 이어 한일단조 (1,895원 45 +2.4%)(28.07%), 자연과환경 (1,440원 65 +4.7%)(26.54%), 데이타솔루션 (7,910원 170 +2.2%)(24.12%), 인터플렉스(22.04%)순으로 상승했다.

반면 화진 (211원 169 -44.5%)은 35.62% 급락했다. 이어 스틸플라워 (40원 15 -27.3%)(-27.89%), 코디 (1,820원 30 +1.7%)(-23.55%), 엔에스엔 (1,095원 25 +2.3%)(-23.39%), 파루 (2,750원 85 +3.2%)(-22.99%)순으로 하락률이 높았다.

차트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