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염전노예' 취약지 일제수색, 실종자 등 370명 발견

머니투데이 박상빈 기자 2014.03.03 14:1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실종자 102명 등… 전남 223명, 경기 29명, 서울 25명 순

지난 1월24일 염전 노예로 끌려가 노역에 동원된 김모씨(40)의 모습. 한겨울에도 낡은 양말이 구멍 나 있다. 뒤편의 건물은 생활을 하던 자재창고. /사진=서울 구로경찰서지난 1월24일 염전 노예로 끌려가 노역에 동원된 김모씨(40)의 모습. 한겨울에도 낡은 양말이 구멍 나 있다. 뒤편의 건물은 생활을 하던 자재창고. /사진=서울 구로경찰서




경찰청은 전국 염전과 양식장, 장애인시설 등을 대상으로 일제 수색을 벌여 실종자 102명과 무연고자 27명, 임금체불자 107명 등 370명을 발견했다고 3일 밝혔다. 체불액 규모는 12억2000여만원에 달했다.

실종·가출인 102명(28%)과 무연고자 27명(7%) 등 사회적 약자가 다수였고, 장애인도 49명(13%)이 발견됐다. 수배자 88명(24%)과 불법체류자 7명(2%)도 포함됐다. 임금체불자는 370명 중 107명(29%)에 달했다.

장소별로는 염전에서 발견된 이들이 169명(46%)으로 가장 많았다. 양식장 37명(10%), 장애인 시설 22명(6%), 공사장 13명(4%)가 뒤따랐다. 지역별로는 전남 223명, 경기 29명, 서울 25명 순이었다.




경찰청은 일제 수색 결과를 바탕으로 '사회적 약자 인권침해 근절 대책'을 수립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경찰청은 "고용노동청과 해양경찰청, 지자체와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정보 공유를 강화할 예정"이라며 "4·9월 정기 일제수색과 함께 수시·테마 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알렸다.

경찰청 관계자는 "최근 제보 유도를 위해 공개 전면수색을 실시했지만 앞으로는 사전 예고없이 수시 수색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주변 인권침해 행위에 대해 적극 신고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