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문재인 "과거문제 청산 못한 일본과 군사협정 안돼"

뉴스1 제공 2012.06.29 16:4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서울=뉴스1) 오기현 기자 =
민주통합당 문재인 상임고문은 29일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부산지역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대선 출마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News1 남경문 기자민주통합당 문재인 상임고문은 29일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부산지역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대선 출마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News1 남경문 기자


대선출마를 선언한 문재인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은 29일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포괄보호협정(GSOMIA·정보보호협정)을 체결하려는 것과 관련, "일본과 군사협력을 강화하는 것이 국익에 맞는 것인지 굉장히 부정적인 판단이 든다"고 말했다.

문 고문은 이날 오후 1시 30분 부산시의회에서 열린 부산지역 기자간담회에서 "일본은 과거사 문제, 위안부 문제 등을 제대로 청산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끊임없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고문은 "군사정보보호협정이 일본의 군사 대국화, 군비확장만 도와주는 결과가 되고 동북아 지역의 군사적 긴장을 높이게 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또한 "대북억지력은 한미동맹만 가지고도 충분하다"며 "이 협정은 대북억지력 측면에서도 필요하지는 않다"고 말했다.

문 고문은 "이런 중요한 문제는 국민 여론을 충분히 수렴해야 하는데 국민에게 알리지 않고 비밀스럽게 국무회의에서 통과시켰다"며 절차적 문제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오후 4시로 예정됐던 한일 군사정보포괄보호협정 체결을 연기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일단 협정 체결을 잠정 보류하기로 했다"며 "이후 추진 계획에 대해선 정해진 것이 없다"고 말했다.

정치와 눈을 맞추다 - 눈TV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1 바로가기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