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개인기'에 누리꾼 환호…"차원이 다르다"

머니투데이 이원광 기자 | 2018.09.12 20:08
손흥민이 지난 11일 오후 경기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칠레 선수를 상대로 개인기를 선보이고 있다. / 사진제공=뉴스1

손흥민이 칠레 축구대표팀의 디에고 발데스를 상대로 화려한 개인기를 선보인 데 대해 누리꾼들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와 A매치 평가전에서 손흥민은 경기 후반 2분 개인기를 선보였다. FC 바르셀로나 소속 미드필더 아르투로 비달의 압박을 따돌린 후 디에고 발데스의 양 발 사이로 볼을 빼내는 기술을 선보인 것.

이날 손흥민이 디에고 발데스를 상대로 개인기를 선보이자 관중들은 뜨거운 함성을 보냈다. 디에고 발데스는 경기 전 부적절한 행동으로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누리꾼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누리꾼들은 "손흥민은 축구계의 국보다", "개인기도 차원이 다르다", "손흥민 최고다", "향후 몇 년간 대한민국 간판은 손흥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양 팀은 전후반 90분 공방 끝에 0대 0으로 비겼다. 손흥민은 12일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토트넘에 합류하기 위해 출국했다.

베스트 클릭

  1. 1 박근혜 전 대통령, 추석 구치소 특식 '이것' 먹었다
  2. 2 "자기야, 얼른 씻어"…아내에게 온 낯선 남자의 메시지
  3. 3 트럼프 "내이름 한글로 처음 봐"…文에 만년필 깜짝선물
  4. 4 [영상]"효도는 셀프", 명절 파업한 요즘 며느리
  5. 5 "애 안 낳니?" 잔소리에…"노후는 괜찮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