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서울스퀘어 매각가 1조원 넘었다

머니투데이 유엄식 기자 | 2018.09.12 13:04

금일 오후 우선협상자 발표 예정, 매수자 대형 증권사로 알려져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 전경. /사진제공=서울스퀘어
서울 중구 프라임 오피스 서울스퀘어가 1조원이 넘는 가격에 새주인을 찾았다.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는 당초 알려진 하나금융투자가 아닌 다른 대형 국내 증권사로 파악된다.

12일 부동산 투자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서울스퀘어 우선협상대상자가 공개될 예정이다.

옛 대우그룹 사옥을 리모델링해 2009년 11월 새롭게 문을 연 서울스퀘어는 지하 2층~지상 23층, 연면적 13만2806㎡ 규모 초대형 오피스 빌딩이다. 짙은 주황빛이 도는 갈색 외벽에 설치된 미디어 파사드(건물 외벽에 LED 조명으로 영상을 내보내는 기법)도 유명하다.

모건스탠리는 2007년 서울스퀘어를 9600억원에 인수했지만 공실률 관리에 실패해 손실을 감수하고 팔았다. 하지만 2011년 새로 매입한 싱가포르계 투자회사는 공실률 관리에 성공해 몸값을 높이는데 성공했다.
모건스탠리는 2007년 서울스퀘어를 9600억원에 인수했지만 공실률 관리에 실패해 손실을 감수하고 팔았다. 하지만 2011년 새로 매입한 싱가포르계 투자회사는 공실률 관리에 성공해 몸값을 높이는데 성공했다.

글로벌 부동산컨설팅사 세빌스코리아에 따르면 올해 8월 말 기준 서울스퀘어의 공실률은 2%대로 조사됐다. 인근 중구, 종로구 도심권역(CBD) 프라임 오피스 공실률이 올해 2분기 기준 평균 15.1%인 점을 고려하면 현저히 낮은 수준이다.

올해 7월 서울스퀘어 몰 방문객은 전월대비 20% 이상 증가했고, 매출도 21% 가량 늘었다. 상권이 안정적으로 운영되면서 입주 업체 만족도가 높고 임차 문의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한편 지금까지 가장 비싸게 팔린 도심 오피스는 서울 종로구 센트로폴리스 빌딩으로 매각가는 1조1200억원이었는데 서울스퀘어가 이 기록을 깰지도 관심이다.

베스트 클릭

  1. 1 '남북정상회담 욕설영상 논란'에 KBS "기자 동석상황 아냐"
  2. 2 "아빠 제사 못지낸대요"…본처 '딸'보다 내연녀 '아들'이라는 법원
  3. 3 감정가 1584만원 땅이 21배 비싸게 팔린 까닭
  4. 4 삼성전자 임원들이 자사주 매입 안하는 이유
  5. 5 손경식 CJ회장 "남북, 같이 해보자 인식 공유...김정은, 12월 답방한다 들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