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재임 시절 대북 선제타격 검토했다"

머니투데이 김주동 기자 | 2018.09.11 19:35

우드워드의 신간 '공포: 백악관의 트럼프'에 내용 담겨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재임 기간에 북한에 대한 선제적 공격 방안을 검토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북한에 대한 '군사옵션'은 지난해 트럼프 행정부가 언급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지만, 이전 정부들도 대북 군사 행동을 검토했음을 추측할 수 있는 내용이어서 눈길을 끈다.

이 내용은 11일(현지시간) 미국에서 판매가 시작된 밥 우드워드의 신간 '공포: 백악관의 트럼프'(Fear:Trump in the White House)에 담긴 내용이다. 우드워드는 '워터 게이트' 특종기자로 유명한 언론인으로, 책은 트럼프 현 대통령 주변 인물 인터뷰를 통해 백악관의 혼란한 모습을 폭로하는 데 초점을 둔다.

책에 따르면 2016년 9월9일 북한이 5차 핵실험을 벌인 후 오바마 당시 대통령은 "외과수술 방식의" 군사 공격으로 북한의 핵과 무기를 제거하는 것을 검토할 때가 됐다고 결정했다.

책은 또 이에 앞서 오바마 대통령이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을 저지시키는 극비 작전 '특별 접근 프로그램'(Special Access programs(SAP)'을 승인했다고도 전한다. 이 프로그램은 북한 미사일을 직접 손에 넣는 작전, 북한 미사일 부대와 관련 시스템을 겨냥한 사이버 공격 작전, 북한에서 발사된 미사일을 7초 내에 탐지하는 작전 등 세 가지 작전을 포함한다.


우드워드는 당국이 선제 공격을 통한 북핵 제거 가능성과 그 효과를 분석한 내용도 책에 담았다.

이에 따르면 미국 국방부와 정보당국은 한달 간의 연구를 거쳐 오바마 대통령에게 핵무기와 관련 시설의 85%를 파괴할 수 있다고 보고했다. 하지만 미국이 북한의 핵무기를 완전히 제거하는 것은 어려우며, 북한의 반격으로 남쪽에서 수만 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국방부는 핵 관련 시설의 완전 파괴를 위해서는 지상군 침투가 필요하다고 보고했으나, 이 경우 북한히 핵무기를 이용해 반격할 가능성이 있어 오바마 대통령은 결국 대북 선제 공격안을 접었다는 게 책의 설명이다.

밥 우드워드가 쓴 책 '공포: 백악관의 트럼프'(Fear:Trump in the White House) 표지.

베스트 클릭

  1. 1 이재용·최태원 'K2 바람막이' 입고 백두산 오른 사연
  2. 2 '젠틀맨' 이재용 "가방은 제가…"
  3. 3 [2018평양]'디카왕' 최태원 회장, 그 사진 좀 보여주세요
  4. 4 송이버섯 2톤, 국내 가격으로 따져보니 '최대 17억원'
  5. 5 김정은 '송이버섯' 2톤 선물…文대통령, 이산가족에게 나눠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