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공작 혐의' 조현오 전 청장, 12일 재소환

머니투데이 최민지 기자 | 2018.09.11 11:40

MB정부 때 정권 옹호 댓글 혐의, 직전 소환 당시 "한점 부끄럼 없다" 주장

이명박정부 시절 온라인 댓글공작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5일 오전 서울 서대문 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경찰들에게 이명박 정권을 옹호하는 댓글을 달라고 지시한 혐의를 받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경찰에 재소환 된다.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12일 오전 9시 조 전 청장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본청에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달 5일에 이어 두 번째 소환이다.

경찰에 따르면 조 전 청장은 과거 경찰청장으로 재직(2010~2012년)할 당시 경찰조직을 동원해 온라인상에서 정부 옹호 댓글을 달도록 하는 등 사이버 여론대응 활동을 주도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다.

수사단은 5일에 이어 조 전 청장이 댓글공작을 기획한 경위를 비롯해 주요 활동 체계, 대응 현안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전망이다.

수사단은 조 전 청장이 완강히 혐의를 부인하기 때문에 혐의를 입증할 객관적 증거와 진술 등을 제시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조 전 청장은 5일 조사를 마치고 나오며 "하늘을 우러러 전혀 부끄러움이 없다"며 "나를 이렇게 세우는 것 자체가 공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수사단은 조 전 청장이 완강히 혐의를 부인하기 때문에 혐의를 입증할 객관적 증거와 진술 등을 제시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조 전 청장은 5일 조사를 마치고 나오며 "하늘을 우러러 전혀 부끄러움이 없다"며 "나를 이렇게 세우는 것 자체가 공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경찰에 출석하면서는 "허위사실로 경찰을 비난한 경우 적극적으로 대응하라고 지시한 것밖에 없다"며 "제가 공식 석상에서 공식적으로 전파한 사안을 어떻게 공작이라고 할 수 있냐"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수사단은 전·현직 경찰 관계자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댓글공작이 조 전 청장을 정점으로 진행됐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지시를 받고 댓글 공작을 주도한 것으로 의심받는 전 경찰청 보안국장 황모씨와 전 정보국장 김모씨, 전 정보심의관 정모씨 등 전직 경찰 고위직 3명의 사전 구속영장은 법원에서 기각됐다.

당시 경찰청 보안국은 차명 ID나 해외 IP를 이용하는 등 수법으로 일반인을 가장해 당시 구제역 등 각종 현안에 정부를 옹호하는 내용의 댓글 4만여건을 단 혐의다.

베스트 클릭

  1. 1 [MT리포트]폰팔이는 망하지 않는다? …위기의 휴대폰 유통업
  2. 2 '멘탈붕괴' 만든 국어 문제…여러분도 풀어보세요!
  3. 3 이재명 치명타? 혜경궁김씨 사건 되짚어보니.."똥물" "문어벙"
  4. 4 치주질환 방치했다간… 가슴 아픈 女, 고개숙인 男
  5. 5 '메갈', '한남'…이수역 폭행 영상, 무슨 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