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빗썸, 가상통화 실명확인 가상계좌 서비스 중단 '위기'

머니투데이 이학렬 기자, 박상빈 기자 | 2018.07.31 16:08

신한은행 재계약 않고 중단…농협은행과 한달간 유예기간 두고 협상 지속

임종철 디자이너
국내 가상통화(암호화폐) 거래사이트 빗썸이 가상통화 거래용 실명확인 가상계좌 서비스를 중단할 위기에 놓였다. 8월1일부터 신규 발급은 중단되고 최악의 경우 9월부터는 기존 실명확인 가상계좌도 사용할 수 없게 된다.

3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NH농협은행과 빗썸은 이날로 끝나는 실명확인 가상계좌 발급 계약을 재계약하지 않았다. 신한은행은 아예 빗썸과 재계약하지 않았다. 반면 업비트는 IBK기업은행과 재계약했고 코인원과 코빗은 각각 농협은행, 신한은행과 재계약을 마쳤다. 4대 가상통화 거래사이트 중 빗썸만 유일하게 재계약하지 않은 셈이다.

실명확인 가상계좌 서비스는 정부가 가상통화 투기 근절과 시장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 1월말 도입했다. 도입 당시 가상통화 거래사이트의 지속적인 자금세탁방지 노력을 유도하기 위해 6개월마다 재계약하기로 했다.

농협은행과 빗썸은 한달간 유예기간을 두고 재계약 협상을 하게 된다. 유예기간 중 신규 실명확인 가상계좌 발급은 중단된다. 이에 빗썸은 "8월1일부터 실명확인 가상계좌 신규 발급을 일시 중단한다"고 안내했다.

농협은행과 빗썸은 조만간 재계약을 맺을 것이라고 예상하지만 최악의 경우 재계약이 불발될 수 있다. 이 경우 빗썸은 실명확인 가상계좌 서비스를 하지 못한다. 일명 '벌집계좌'라고 불리는 집금계좌를 통해 가상통화 거래사이트를 운영할 수 있지만 투자자 불편이 클 수 밖에 없다.


농협은행과 신한은행이 빗썸과 재계약을 하지 않은 건 빗썸이 투자자보호에 소홀하다는 지적도 받고 있기 때문이다. 빗썸은 지난달 해킹으로 대규모 가상통화를 도난당했다. 빗썸은 투자자의 손실은 없다고 했지만 거래사이트에 대한 불안을 키웠다는 지적을 받았다.

지난 2월 빗썸이 경찰의 압수수색을 당한 문제도 해소되지 않았다. 빗썸은 지난해 6월 해킹을 당해 3만1000여명의 회원 정보가 유출돼 2월 경찰의 압수수색을 받았으나 아직 수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신한은행은 당시 압수수색이후 빗썸에 실명확인 가상계좌를 발급하지 않았다.

일부에서는 빗썸이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투자자 자산을 분리 보관하라고 정부와 은행이 요구하자 빗썸이 이에 대해서도 이자를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는 것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연이은 해킹과 압수수색 등에 대해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는 등 빗썸의 투자자보호 조치가 미흡하다는 의견이 많아 재계약을 하지 않았다"며 "다른 거래사이트는 이자 없이 고객자산을 분리하는데 동의했는데 유독 빗썸만 이자를 요구하고 있는 것도 이유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빗썸은 "기존 계좌는 입출금이 자유롭지만 신규 발급은 어렵다"며 "농협은행과 계속 협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협상이 지연되고 있는 이유에 대해서는 "협상 내용을 외부에 알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베스트 클릭

  1. 1 [MT리포트]폰팔이는 망하지 않는다? …위기의 휴대폰 유통업
  2. 2 '멘탈붕괴' 만든 국어 문제…여러분도 풀어보세요!
  3. 3 이재명 치명타? 혜경궁김씨 사건 되짚어보니.."똥물" "문어벙"
  4. 4 치주질환 방치했다간… 가슴 아픈 女, 고개숙인 男
  5. 5 '메갈', '한남'…이수역 폭행 영상, 무슨 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