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주의 그림 보따리 풀기]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갈 것인가?

머니투데이 김혜주 화가 | 2017.08.12 08:08

<109>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갈 것인가?

편집자주 | 그림을 토해낸다는 것은 혼자만의 배설이 아닌 소통하는 일이다. 그림을 그리기 위해 옷 보따리, 책 보따리와 화구 보따리를 싸서 서울로 가출했던 그 어느 날. 이제 그때 쌌던 옷 보따리와 책 보따리와 화구 보따리를 풀어보려 한다. 독자들도 그 보따리를 함께 풀고 그 안에 무엇이 들었나 함께 보길 바란다.
바람을 모아둔 창고를 보았는가?바람이 돌아갈 곳을 보았는가?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갈 것인가?
흐르고 모였다가 다시 지나치는 시공간 속으로, 원소로 흩어져버릴 우리는 지금 무엇에 목을 매는가?



베스트 클릭

  1. 1 중국의 삼성 OLED 기술 탈취에 美도 화났다
  2. 2 "부모 덕에 호의호식"…'훔친 수저'에 분노하다
  3. 3 조수애, 이다희, 노현정…재벌家 며느리 된 아나운서들
  4. 4 대낮에 왜 대리운전 부를까…술 안 마시고 대리 부르는 사람들
  5. 5 조선일보 손녀 측 "미성년자 괴물로 몰아가, 법적 대응 검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