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광임 시인이 읽어주는 디카시] 시인의 눈

머니투데이 최광임 시인 | 2017.06.22 09:36

<274> ‘아가페’ 한기욱(시인)

편집자주 | 디카시란 디지털 시대, SNS 소통환경에서 누구나 창작하고 향유할 수 있는 새로운 詩놀이이다. 언어예술을 넘어 멀티언어예술로서 시의 언어 카테고리를 확장한 것이다. 자연이나 사물에서 시적 감흥(정서적 반응)을 일으키는 형상을 디지털카메라로 포착하고 그것이 전하는 메시지를 다시 뉴스문자로 재현하면 된다. 즉 ‘영상+문자(5행 이내)’가 반반씩 어우러질 때, 완성된 한 편의 디카시가 된다. 이러한 디카시는, 오늘날 시가 난해하다는 이유로 대중으로부터 멀어진 현대시와 독자 간 교량 역할을 함으로써 대중의 문화 향유 욕구를 충족시키에 충분하다.

당신의 눈에는 무엇이 먼저 보이는가. 저 손바닥 선인장 꽃이 눈에 먼저 들었을 것이다. 그것이 일반적이며 보편이며 당연하다. 사막에서도 거뜬히 살아내는 강인한 생명력에 감화되고 싱싱하고 화려한 저 꽃들에 시선이 쏠리는 것은 당연하고도 지당한 일이다. 그런데 이상하다. 잠시 숨 고르기 하고 시인의 문장을 따라가 본다. ‘사랑은 가시밭길 속에 피는 삼색제비꽃’이라니!

그렇다. 시인의 눈이란 저렇듯 따스하다. 유심히 보지 않으면 눈에 띄지 않고 예쁠 것도 없는, 작은 꽃이 저 화려한 백년초 꽃 무리 사이에 피어 있다. 사랑이 소박하다고 하여 사랑 아닌 것은 아니다. 그만큼에서 최선을 다해 발휘하는 가치, 그것이 절대적인 사랑이다. 시인의 눈이다.
그렇다. 시인의 눈이란 저렇듯 따스하다. 유심히 보지 않으면 눈에 띄지 않고 예쁠 것도 없는, 작은 꽃이 저 화려한 백년초 꽃 무리 사이에 피어 있다. 사랑이 소박하다고 하여 사랑 아닌 것은 아니다. 그만큼에서 최선을 다해 발휘하는 가치, 그것이 절대적인 사랑이다. 시인의 눈이다.



베스트 클릭

  1. 1 "우린 왜 삼성같은 기업이 없을까" 김정은의 고민 들어보니…
  2. 2 '남북정상회담 욕설영상 논란'에 KBS "기자 동석상황 아냐"
  3. 3 "아빠 제사 못지낸대요"…본처 '딸'보다 내연녀 '아들'이라는 법원
  4. 4 삼성전자 임원들이 자사주 매입 안하는 이유
  5. 5 '미투' 이후 첫 추석 "시댁 안 간다" 며느리들 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