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주의 그림 보따리 풀기] 코끼리 삼단-공동체의 의미

머니투데이 김혜주 화가 | 2017.06.17 08:05

<101> 코끼리 삼단-공동체의 의미

편집자주 | 그림을 토해낸다는 것은 혼자만의 배설이 아닌 소통하는 일이다. 그림을 그리기 위해 옷 보따리, 책 보따리와 화구 보따리를 싸서 서울로 가출했던 그 어느 날. 이제 그때 쌌던 옷 보따리와 책 보따리와 화구 보따리를 풀어보려 한다. 독자들도 그 보따리를 함께 풀고 그 안에 무엇이 들었나 함께 보길 바란다.
아빠 코끼리 위에 엄마 코끼리, 엄마 코끼리 위에는 아기 코끼리.
아기 코끼리 위에 작은 새, 작은 새는 더 작은 새, 더 작은 새는 더 더 작은 새를 업네.
모두가 소중해.
보잘것없이 작은 코끼리는 뭉게구름과 파란 하늘을 품었네.
엄마 코끼리가 내어 뿜는 햇살은 아가에게서 받은 기쁨이지.
우리는 모두가 소중해.

베스트 클릭

  1. 1 "만날 때마다 '대빵님' 호칭…현송월, 여걸이더라"
  2. 2 이재용·최태원·박용만, 삼지연에서 김정은과 '작별주' 나눠
  3. 3 김정숙 "운동합니다!"-文대통령 "지난주, 그 지난주도 안했고"
  4. 4 송이버섯 2톤, 국내 가격으로 따져보니 '최대 17억원'
  5. 5 김정은, 백두산에서 '손하트' 만들며…"모양이 안나옵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