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주의 그림 보따리 풀기] 코끼리 삼단-공동체의 의미

머니투데이 김혜주 화가 | 2017.06.17 08:05

<101> 코끼리 삼단-공동체의 의미

편집자주 | 그림을 토해낸다는 것은 혼자만의 배설이 아닌 소통하는 일이다. 그림을 그리기 위해 옷 보따리, 책 보따리와 화구 보따리를 싸서 서울로 가출했던 그 어느 날. 이제 그때 쌌던 옷 보따리와 책 보따리와 화구 보따리를 풀어보려 한다. 독자들도 그 보따리를 함께 풀고 그 안에 무엇이 들었나 함께 보길 바란다.
아빠 코끼리 위에 엄마 코끼리, 엄마 코끼리 위에는 아기 코끼리.
아기 코끼리 위에 작은 새, 작은 새는 더 작은 새, 더 작은 새는 더 더 작은 새를 업네.
모두가 소중해.
보잘것없이 작은 코끼리는 뭉게구름과 파란 하늘을 품었네.
엄마 코끼리가 내어 뿜는 햇살은 아가에게서 받은 기쁨이지.
우리는 모두가 소중해.

베스트 클릭

  1. 1 논산 여교사 불륜 의혹…前 남편, 제자 상대로 소송
  2. 2 "바람 피운 남편이 친정서 사준 집까지 나눠달래요"
  3. 3 "경찰대 나와도 군대 간다"…학비 무료 혜택도 '폐지'
  4. 4 [MT리포트] '상속세 9200억' 구광모…LG회장 '이름값'이 1200억원
  5. 5 5천억 '날린' 엘리엇, 현대차에 "14조 자사주 사라" 압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