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일샘의 포스트카드] 행복은 자전거를 타고

머니투데이 김보일 배문고등학교 국어교사 | 2017.06.14 07:28

<75>

편집자주 | 어찌하다 아이패드를 하나 가지게 되었는데 이것이 완전 밥도둑, 아니 시간도둑입니다. 아이패드로 그림을 그리다 날 새는 줄도 모르게 되었으니 말입니다. 평소 이런 저런 글을 쓰던 차에 조금은 건조한 느낌의 디지털 그림에 아날로그적 논리나 감성의 글을 덧붙여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선과 색이 언어의 부축을 받고, 언어가 선과 색의 어시스트를 받는, 글과 그림의 조합이 어떤 상승작용을 하는지를 지켜보는 것이 ‘보일샘의 포스트카드’를 보시는 재미가 될 것입니다. 매주 월, 수요일 아침, 보일샘의 디지털 카드에서 하루를 시작하는 따듯한 기운과 생동감을 얻으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지구는 사랑을 나누기 알맞은 행성입니다. 
행복이 과연 자전거를 타고 오는지를 알고 싶으면 자전거를 타고 내리막길을 통과해보라. 자전거는 자동차의 엑셀레이터와 달리 우리의 몸속에서 고통의 감각과 행복의 감각을 최대로 끌어올린다. 고운 벗이나 아리따운 님을 자전거 뒤에 태우고 아카시아 가로수 길을 달린다면 오르막길의 고통쯤은 언제였었나 싶다. 자, 내리막길이다. 허리를 단단히 감싸 안아라. 바람이 우리를 데려가리라.



베스트 클릭

  1. 1 '슬램덩크 송태섭' 성우 김일 별세…향년 52세
  2. 2 [MT리포트] 포르노=불법? 男女 92%가 보는데...
  3. 3 이재명, '혜경궁 김씨'는 누구? 트위터 투표 '역풍'
  4. 4 '인천 중학생 추락사' 패딩 압수…유족에게 돌려준다
  5. 5 日상의, "강제징용 판결 논의"…대한상의 "부적절하다" 행사 전격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