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주의 그림 보따리 풀기] 초록-쉼

머니투데이 김혜주 화가 | 2017.06.03 08:58

<99> 초록-쉼

편집자주 | 그림을 토해낸다는 것은 혼자만의 배설이 아닌 소통하는 일이다. 그림을 그리기 위해 옷 보따리, 책 보따리와 화구 보따리를 싸서 서울로 가출했던 그 어느 날. 이제 그때 쌌던 옷 보따리와 책 보따리와 화구 보따리를 풀어보려 한다. 독자들도 그 보따리를 함께 풀고 그 안에 무엇이 들었나 함께 보길 바란다.
싱그런 초록 사이, 사이를 헤엄치며 가른다
초록이 깊어지는 사이 생명을 움 틔우고
분홍빛 온기 퍼지며 빛을 내고
구름담요 위에 지친 몸을 누인다.


베스트 클릭

  1. 1 "아빠 제사 못지낸대요"…본처 '딸'보다 내연녀 '아들'이라는 법원
  2. 2 감정가 1584만원 땅이 21배 비싸게 팔린 까닭
  3. 3 삼성전자 임원들이 자사주 매입 안하는 이유
  4. 4 생면부지 남과 추석 만찬을…'명절 소셜 다이닝' 왜?
  5. 5 "애 안 낳니?" 잔소리에…"노후는 괜찮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