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광임 시인이 읽어주는 디카시] 배포 좋은 위안

머니투데이 최광임 시인 | 2017.05.25 07:13

<267> ‘약국’ 김혜선(시인)

편집자주 | 디카시란 디지털 시대, SNS 소통환경에서 누구나 창작하고 향유할 수 있는 새로운 詩놀이이다. 언어예술을 넘어 멀티언어예술로서 시의 언어 카테고리를 확장한 것이다. 자연이나 사물에서 시적 감흥(정서적 반응)을 일으키는 형상을 디지털카메라로 포착하고 그것이 전하는 메시지를 다시 문자로 재현하면 된다. 즉 ‘영상+문자(5행 이내)’가 반반씩 어우러질 때, 완성된 한 편의 디카시가 된다. 이러한 디카시는, 오늘날 시가 난해하다는 이유로 대중으로부터 멀어진 현대시와 독자 간 교량 역할을 함으로써 대중의 문화 향유 욕구를 충족시키에 충분하다.

너와 내가 같지 않아서 얼마나 다행인가. 우주의 삼라만상이 제각각 달라서 얼마나 많이 쓸쓸하며 얼마나 큰 위안인가. 제각각이면서 같은 고민을 하거나 같은 병증을 앓을 때 서로의 거울이 될 수 있으니 얼마나 다행한 일인가 말이다.

보라. 호메로스도 시가 써지지 않아 밤새 찬술을 마시고 감기가 걸렸다는 것이다. 이 얼마나 으쓱하며 위안이 되는 소리란 말인가. 나의 졸시 한 편이 긴 밤 찬 술 마시며 낑낑거림 속에 완성된 것이라면 호메로스의 ‘일리아스’도 그 과정을 거쳤을 것 아니겠나.


내가 찬 밤 홀로 서성일 때 호메로스도 그렇게 서성이며 시를 써나갔을 것이라 여기는 이 배포 좋은 위안을 어디에서 얻을 수 있겠나. 내가 호메로스가 아니고 호메로스는 내가 아니기에 가능하다. 그러니 그대여, 잘 풀리지 않는 일 있거들랑 우리도 약국에서 만나자.



베스트 클릭

  1. 1 박근혜 전 대통령, 추석 구치소 특식 '이것' 먹었다
  2. 2 생면부지 남과 추석 만찬을…'명절 소셜 다이닝' 왜?
  3. 3 "자기야, 얼른 씻어"…아내에게 온 낯선 남자의 메시지
  4. 4 [영상]"효도는 셀프", 명절 파업한 요즘 며느리
  5. 5 "애 안 낳니?" 잔소리에…"노후는 괜찮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