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주의 그림 보따리 풀기] 숨바꼭질

머니투데이 김혜주 화가 | 2017.05.27 06:47

<98> 숨바꼭질

편집자주 | 그림을 토해낸다는 것은 혼자만의 배설이 아닌 소통하는 일이다. 그림을 그리기 위해 옷 보따리, 책 보따리와 화구 보따리를 싸서 서울로 가출했던 그 어느 날. 이제 그때 쌌던 옷 보따리와 책 보따리와 화구 보따리를 풀어보려 한다. 독자들도 그 보따리를 함께 풀고 그 안에 무엇이 들었나 함께 보길 바란다.

어제는 오늘을 숨기고, 오늘은 내일을 찾는다.
과거는 현재를 현재는 미래를 숨고 찾는다.
그는 그녀를 찾았고 어머니는 아버지를 찾았으며 나는 나를 잊어버렸다가
길 잃은 아이를 찾았다.
생은 죽음을 꼭꼭 숨기고 갓난아기는 죽음 속에서 역사를 더듬으리라.




베스트 클릭

  1. 1 이재용·최태원 'K2 바람막이' 입고 백두산 오른 사연
  2. 2 '젠틀맨' 이재용 "가방은 제가…"
  3. 3 [2018평양]'디카왕' 최태원 회장, 그 사진 좀 보여주세요
  4. 4 송이버섯 2톤, 국내 가격으로 따져보니 '최대 17억원'
  5. 5 "만날 때마다 '대빵님' 호칭…현송월, 여걸이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