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스피 탈출 시동 건 코스피…삼성電 212만원

머니투데이 김주현 기자 | 2017.03.18 14:55
3월 셋째 주(3월13~17일) 코스피지수는 외국인 순매수가 이어지며 2160선을 돌파했다. 삼성전자는 연일 최고가를 경신하며 212만원에 마감했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17일) 코스피 지수는 직전 주말보다 67.23p(3.21%) 오른 2164.58로 마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인용에 따른 불확실성 해소와 삼성전자 (47,400원 150 +0.3%) 최고가 행진에 힘입어 박스피 탈출에 시동을 걸었다.

이번주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은 1조5201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은 1조1910억원, 개인은 5786억원을 순매도했다.

이번주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산 주식은 KB금융 (53,200원 1700 +3.3%)으로 1515억원 어치를 순매수했다. 이어 LG전자 (69,500원 500 +0.7%)(1119억원), 현대차 (129,000원 -0)(1110억원), SK이노베이션 (200,500원 2000 +1.0%)(1045억원), 한국전력 (28,750원 50 +0.2%)(800억원) 등의 순이었다.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판 주식은 삼성전자 (47,400원 150 +0.3%)로 1230억원 어치를 순매도했다. 또 삼성전자우 (38,500원 450 +1.2%)(395억원), 효성 (48,350원 100 +0.2%)(158억원), 현대백화점 (96,700원 1200 -1.2%)(138억원), 고려아연 (425,500원 3500 +0.8%)(112억원), LG디스플레이 (19,000원 50 +0.3%)(104억원) 등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판 주식은 삼성전자 (47,400원 150 +0.3%)로 1230억원 어치를 순매도했다. 또 삼성전자우 (38,500원 450 +1.2%)(395억원), 효성 (48,350원 100 +0.2%)(158억원), 현대백화점 (96,700원 1200 -1.2%)(138억원), 고려아연 (425,500원 3500 +0.8%)(112억원), LG디스플레이 (19,000원 50 +0.3%)(104억원) 등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기관은 코스피시장에서 현대중공업 (128,000원 2000 -1.5%)을 가장많이 사들였다. 524억원 어치를 순매수했다. 삼성전기 (145,000원 1000 -0.7%)(468억원), KT (29,200원 500 -1.7%)(248억원), 삼성에스디에스 (227,500원 7000 -3.0%)(237억원), 두산인프라코어 (9,790원 40 -0.4%)(221억원) 등도 많이 사들였다.

기관이 많이 판 주식은 SK하이닉스 (76,700원 2400 -3.0%)로 1836억원을 순매도했다. 또 삼성전자 (47,400원 150 +0.3%)(1219억원), KB금융 (53,200원 1700 +3.3%)(891억원), 현대모비스 (223,000원 1500 -0.7%)(861억원), KT&G (105,500원 2500 +2.4%)(810억원), 현대차 (129,000원 -0)(538억원) 등을 순매도했다.

이번주 코스피시장에서 가장 많이 상승한 종목은 코리아02호 (203원 21 +11.5%)로 119.2%나 올랐다. 이어 하나니켈2호 (1,820원 5 +0.3%)가 104.1%, 코리아01호 (308원 102 -24.9%)가 81.6%, 코리아03호 (136원 31 -18.6%)·코리아04호 (139원 61 -30.5%)가 68.9% 올랐다.

반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테마주로 분류됐던 우리들휴브레인 (3,715원 25 -0.7%)DSR제강 (4,980원 75 +1.5%)이 각각 23.8%, 21.3% 떨어지며 하락률이 가장 컸다. 이어 흥국화재2우B (32,100원 800 +2.6%)(-14.6%), 동양우 (10,500원 450 +4.5%)(-11.7%), 호텔신라우 (55,300원 300 +0.6%)(-11.5%)가 하락률이 높았다.

베스트 클릭

  1. 1 "우린 왜 삼성같은 기업이 없을까" 김정은의 고민 들어보니…
  2. 2 삼촌이 다 가져간 할머니 재산, 찾아올 수 없나요?
  3. 3 '블랙리스트' 조윤선 석방…태극기·성조기 속 귀가
  4. 4 '남북정상회담 욕설영상 논란'에 KBS "기자 동석상황 아냐"
  5. 5 "아빠 제사 못지낸대요"…본처 '딸'보다 내연녀 '아들'이라는 법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