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스피 탈출 시동 건 코스피…삼성電 212만원

머니투데이 김주현 기자 | 2017.03.18 14:55
3월 셋째 주(3월13~17일) 코스피지수는 외국인 순매수가 이어지며 2160선을 돌파했다. 삼성전자는 연일 최고가를 경신하며 212만원에 마감했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17일) 코스피 지수는 직전 주말보다 67.23p(3.21%) 오른 2164.58로 마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인용에 따른 불확실성 해소와 삼성전자 최고가 행진에 힘입어 박스피 탈출에 시동을 걸었다.

이번주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은 1조5201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은 1조1910억원, 개인은 5786억원을 순매도했다.

이번주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산 주식은 KB금융으로 1515억원 어치를 순매수했다. 이어 LG전자(1119억원), 현대차(1110억원), SK이노베이션(1045억원), 한국전력(800억원) 등의 순이었다.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판 주식은 삼성전자로 1230억원 어치를 순매도했다. 또 삼성전자우(395억원), 효성(158억원), 현대백화점(138억원), 고려아연(112억원), LG디스플레이(104억원) 등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판 주식은 삼성전자로 1230억원 어치를 순매도했다. 또 삼성전자우(395억원), 효성(158억원), 현대백화점(138억원), 고려아연(112억원), LG디스플레이(104억원) 등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기관은 코스피시장에서 현대중공업을 가장많이 사들였다. 524억원 어치를 순매수했다. 삼성전기(468억원), KT(248억원), 삼성에스디에스(237억원), 두산인프라코어(221억원) 등도 많이 사들였다.

기관이 많이 판 주식은 SK하이닉스로 1836억원을 순매도했다. 또 삼성전자(1219억원), KB금융(891억원), 현대모비스(861억원), KT&G(810억원), 현대차(538억원) 등을 순매도했다.

이번주 코스피시장에서 가장 많이 상승한 종목은 코리아02호로 119.2%나 올랐다. 이어 하나니켈2호가 104.1%, 코리아01호가 81.6%, 코리아03호·코리아04호가 68.9% 올랐다.

반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테마주로 분류됐던 우리들휴브레인DSR제강이 각각 23.8%, 21.3% 떨어지며 하락률이 가장 컸다. 이어 흥국화재2우B(-14.6%), 동양우(-11.7%), 호텔신라우(-11.5%)가 하락률이 높았다.

베스트 클릭

  1. 1 중국의 삼성 OLED 기술 탈취에 美도 화났다
  2. 2 "부모 덕에 호의호식"…'훔친 수저'에 분노하다
  3. 3 조수애, 이다희, 노현정…재벌家 며느리 된 아나운서들
  4. 4 대낮에 왜 대리운전 부를까…술 안 마시고 대리 부르는 사람들
  5. 5 조선일보 손녀 측 "미성년자 괴물로 몰아가, 법적 대응 검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