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채권수익률 하락...10년 만기 2.5bp ↓

머니투데이 뉴욕=송정렬 특파원 | 2017.03.18 06:49

미국 국채수익률이 하락했다. 연방준비제도가 점진적 금리인상 속도를 고수한 이후 채권수익률이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전일대비 2.5bp(1bp=0.01%) 하락한 2.506%에 거래됐다. 2년 만기 국채수익률은 0.8bp 떨어진 1.316%를 기록했다. 30년 만기 국채수익률은 3.111%로 2.6bp 밀렸다.

채권가격은 채권수익률과 반대로 움직인다.

채권수익률은 지난 15일 연준의 금리인상 이후 급락하고 있다. 연준이 시장의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올렸지만, 올해 2번의 추가금리 인상 전망을 유지키로 하면서다. 10년 만기 채권수익률은 금리인상 전 연준이 올해 4차례 금리인상을 시사할 수 있다는 공포에 2.61%까지 치솟았다.

베스트 클릭

  1. 1 [MT리포트] 포르노=불법? 男女 92%가 보는데...
  2. 2 '박서원과 결혼' 조수애 아나운서, 누구?
  3. 3 '인천 중학생 추락사' 패딩 압수…유족에게 돌려준다
  4. 4 마이크로닷 부모, 19년 전 사기 논란…진실은?
  5. 5 실검 장식한 뉴발란스, 미샤, 코오롱몰…공통점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