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일샘의 포스트카드] 봄의 할 일

머니투데이 김보일 배문고등학교 국어교사 | 2017.03.08 05:08

<68>

편집자주 | 어찌하다 아이패드를 하나 가지게 되었는데 이것이 완전 밥도둑, 아니 시간도둑입니다. 아이패드로 그림을 그리다 날 새는 줄도 모르게 되었으니 말입니다. 평소 이런 저런 글을 쓰던 차에 조금은 건조한 느낌의 디지털 그림에 아날로그적 논리나 감성의 글을 덧붙여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선과 색이 언어의 부축을 받고, 언어가 선과 색의 어시스트를 받는, 글과 그림의 조합이 어떤 상승작용을 하는지를 지켜보는 것이 ‘보일샘의 포스트카드’를 보시는 재미가 될 것입니다. 매주 월, 수요일 아침, 보일샘의 디지털 카드에서 하루를 시작하는 따듯한 기운과 생동감을 얻으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지구는 사랑을 나누기 알맞은 행성입니다. 

나는 지금 창을 보고 있는 것일까, 산을 보고 있는 것일까. 새봄의 할 일은 삶에서 스크린, 창을 걷어내는 일, 몸으로 실재와 마주하는 일, 산을 몸속으로 불러들이는 일이다.


베스트 클릭

  1. 1 논산 여교사 불륜 의혹…前 남편, 제자 상대로 소송
  2. 2 "바람 피운 남편이 친정서 사준 집까지 나눠달래요"
  3. 3 "경찰대 나와도 군대 간다"…학비 무료 혜택도 '폐지'
  4. 4 논산 여교사, 제자 2명과 부적절한 관계 '의혹'
  5. 5 [MT리포트] '상속세 9200억' 구광모…LG회장 '이름값'이 1200억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