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박안전기술공단, 해운·조선업 분야 일자리 창출 인력채용

더리더 편승민 기자 | 2017.02.16 10:16
선박안전기술공단(이사장 목익수)은 최근 계속되고 있는 해운·조선업의 경기침체 및 구조조정에 따른 우수 인력의 대외 유출을 방지하고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하여 해운·조선업 경력자를 대상으로 한 정규직 직원채용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단이 채용하는 인원은 총 27명으로 직렬별로는 기술직(선박검사) 18명, 운항관리직 7명, 연구직 및 일반직 각 1명이다. 특히 해운․조선업 경력자가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기술직(선박검사), 운항관리직 및 연구직은 총 26명으로 이번 공단 채용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공단은 이번에 채용된 직원들에 대하여 약 1~2개월의 인턴과정을 거친 후 최종 합격자에 대하여는 선박검사 및 운항관리 실무중심의 현장 안전관리 인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채용의 응시원서 접수 기간은 오는 3월 3일(금)까지이며, 최종합격자는 3월 30일(목) 발표된다. 자세한 사항은 공단 홈페이지(www.kst.or.kr)의 채용공고문을 참조하면 된다.

이 기사는 더리더(theLeader)에 표출된 기사로 the Leader 홈페이지에서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고 싶다면? ☞ 머니투데이 더리더(theLeader) 웹페이지 바로가기
우리시대 리더를 페이스북을 통해 만나보세요~!

베스트 클릭

  1. 1 "우린 왜 삼성같은 기업이 없을까" 김정은의 고민 들어보니…
  2. 2 '남북정상회담 욕설영상 논란'에 KBS "기자 동석상황 아냐"
  3. 3 "아빠 제사 못지낸대요"…본처 '딸'보다 내연녀 '아들'이라는 법원
  4. 4 삼성전자 임원들이 자사주 매입 안하는 이유
  5. 5 '미투' 이후 첫 추석 "시댁 안 간다" 며느리들 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