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화순적벽,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지정예고

머니투데이 김유진 기자 | 2016.12.08 12:30

문화재청, 전남 화순군 이서면 '화순 적벽' 8일 명승 지정예고…수목이 아름다운 붉은 색 수직 절벽

문화재청은 전남 화순군 이서면 화순 적벽을 명승으로 지정 예고했다. /사진제공=문화재청

문화재청은 전남 화순군 이서면에 있는 '화순 적벽(和順 赤壁)'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8일 지정 예고했다.

화순 적벽은 전라남도 화순군 이서면 창랑리·장항리 일대에 걸쳐 있는 동복천 상류 창랑천과 영신천 유역의 크고 작은 붉은 색의 수직 절벽으로, 이 붉은 색 때문에 '적벽(赤壁)'으로 불리게 된 경승지이다.

화순 적벽은 표면이 노출된 암석과 이곳에 뿌리를 내리고 자라는 수목이 아름답고, 인접한 옹성산과 동복호 등 인근의 산림경관‧수경관과 조화를 이루고 있는 곳이다. 장항적벽 절경은 화순 적벽의 대표로 꼽히고, 창랑리에 있는 창랑적벽, 창랑리 물염마을에 있는 물염적벽도 유명하다.

물염적벽의 건너편 언덕 위에는 '티끌 세상에 물들지 말라'는 뜻으로 세운 물염정(勿染亭)을 비롯해 망미정, 송석정 등 다수의 정자가 있어 화순 적벽의 수려한 자연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조선 중종 때 신재 최산두(1483~1536)가 적벽이라고 부른 이후 많은 시인 묵객들이 이곳을 다녀가면서 기록을 남겼고, 여지도서와 대동지지(김정호의 한국 지리서) 등에도 적벽 주변에 있던 누정대에 관한 기록이 남아 있다.

편액 현판과 상량문, 주련, 시‧기문 등 다양한 기록 자료와 시비 등을 통해서도 화순 적벽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확인할 수도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이번에 명승으로 지정 예고한 '화순 적벽'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수렴된 의견을 검토하고, 문화재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베스트 클릭

  1. 1 중국의 삼성 OLED 기술 탈취에 美도 화났다
  2. 2 "부모 덕에 호의호식"…'훔친 수저'에 분노하다
  3. 3 조수애, 이다희, 노현정…재벌家 며느리 된 아나운서들
  4. 4 대낮에 왜 대리운전 부를까…술 안 마시고 대리 부르는 사람들
  5. 5 조선일보 손녀 측 "미성년자 괴물로 몰아가, 법적 대응 검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