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車, 사내하도급 1049명 정규직 채용 전격 합의

머니투데이 김익태 기자 | 2016.11.01 15:08

2017년 749명·2018명 300명…하도급 경력 최대 10년 인정…현대車 이어 하도급 문제 마무리

기아자동차가 사내 하도급 업체 직원 1049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키로 했다. 사내 하도급 경력 범위도 최대 10년까지 인정하기로 노조와 합의하는 등 현대차에 이어 사내 하도급 문제를 사실상 마무리 지었다.

기아차, 기아차 사내하도급업체 대표, 기아차지부, 기아차 사내하청지회 등은 1일 28차 사내하도급 특별협의를 갖고 이 같은 합의안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합의안에 따르면 기아차 노사는 오는 2017년 749명(기채용 99명 포함), 2018년 300명을 각각 정규직으로 특별채용키로 했다. 공장별로는 소하리공장 149명(기존 채용 99명 포함), 화성공장 600명, 광주공장 300명 등이다. 사내 하도급 경력 인정 범위 또한 최대 10년까지 인정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번 합의안은 지난해 5월 사내하청 특별협의 합의안 내용인 465명 특별채용, 경력 4년 인정에서 크게 확대된 내용이다. 아울러 2019년부터는 정규직 인원 소요 발생 시 하도급 인원을 일정 비율로 우대 채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해당 근로자들은 기본급은 물론 근속수당, 연차유급휴가, 자녀학자금, 차량 D/C(할인), 경조금, 장기근속자 예우, 근무형태 변경수당 및 심야보전수당 등에 있어 정규직과 동일한 각종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노사 쌍방이 제기한 모든 민형사상 소송도 취하하기로 했다. 근로자지위확인소송과 관련, 법원의 최종심 확정판결 결과에 따르기로 했고, 합의 정신에 따라 특별채용이 확정된 근로자는 관련 소송을 취하하고 추가 협의 요구나 재소송을 하지 않기로 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회사는 근로자지위확인소송 관련 최종심 결과에 따르기로 한 기존의 노사합의를 존중할 것"이라면서도 "법원 최종심이 나오기까진 장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돼 하루라도 빨리 정규직 채용을 원하는 사내하청 직원들의 열망을 해소코자 대승적 결단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어 "사내 하도급 근로자들의 처우개선에도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스트 클릭

  1. 1 논산 여교사 불륜 의혹…前 남편, 제자 상대로 소송
  2. 2 "바람 피운 남편이 친정서 사준 집까지 나눠달래요"
  3. 3 논산 여교사, 제자 2명과 부적절한 관계 '의혹'
  4. 4 [MT리포트] '상속세 9200억' 구광모…LG회장 '이름값'이 1200억원
  5. 5 장미여관 3인 "해체 아닌 분해, 육중완·강준우가 나가달라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