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정장 무료대여 ‘취업날개' 취준생 2400명 이용

머니투데이 김경환 기자 | 2016.10.24 11:15

취준생들의 구직비용 절감위해 지난 4월 말부터 추진, 청년일자리지원 일환…정장·넥타이·구두·벨트 등 대여

청년 구직자에게 면접 정장을 무료로 빌려주는 ‘취업날개’ 서비스를 이용한 청년이 2400명 달할 정도로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지난 4월 말부터 청년들의 구직비용을 줄여주기 위해 진행하고 있는 취업날개 서비스를 10월 21일 현재 취업준비생 2371명이 이용했다고 24일 밝혔다. 하루 평균 15.8명이며 대부분(2136명)이 20대였다. 성별은 여성이 1493명으로 남성보다 상대적으로 많았다.

취업날개서비스는 KEB하나은행이 서울시와 협약을 맺은 서울시 공유기업 열린옷장에 사회공헌기금을 전달해 진행하는 방식으로 만 18세 이상~만 34세 이하 주소지가 서울인 청년구직자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대여 횟수는 1인당 두 번이며 기간은 3박 4일이다.

취업날개서비스가 청년층의 호응을 얻을 수 있었던 것은 청년들에게 꼭 필요한 정장을 필요한 시점에 바로 제공 한다는 점. 실제로 많은 청년구직자들이 비싼 면접용 정장을 구매하기 어려웠는데 취준생에게 어울리는 질 좋은 정장을 수선까지 해서 필요한 시기에 무료로 빌려준다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서울시는 앞으로 연말까지 총 4000명의 청년들에게 정장을 대여할 계획이며, 정장 대여를 원하는 청년은 서울시 홈페이지(www.seoul.go.kr)와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job.seoul.go.kr)에서 방문 날짜와 시간을 예약하고 정해진 시간에 맞춰 서울시와 협약을 체결한 (사)열린옷장(광진구 화양동)을 방문하면 된다. 방문 예약은 2주일 후까지 가능하다.

대여절차는 키, 가슴둘레, 다리길이 등의 신체지수 측정 후 대여전문가가 취업목적과 체형에 어울리는 정장을 골라주고, 선택을 하면 바지길이 등 수선 후 대여해 주는 방식이다. 반납은 열린옷장을 방문하거나 건물 내 설치된 반납함을 통해서 가능하며, 방문이 어려운 청년들은 택배(선불)반납을 이용하면 된다.

정장을 대여해주는 (사)열린옷장은 현재 1000여벌의 정장과 넥타이‧벨트‧구두 등 3.500여점의 액세서리를 보유하고 있어 면접에 필요한 모든 아이템을 한 곳에서 빌릴 수 있다. 기성복 사이즈가 맞지않는 취준생을 위한 남성 110~115, 여성정장 88~99 사이즈도 구비하고 있다.

정진우 서울시 일자리정책담당관은 "청년취업준비생들이 구직과정에서 부담하는 비용을 철저하게 분석해 꼭 필요한 지원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규모도 확대해 더 많은 청년들이 지원을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 클릭

  1. 1 이재용·최태원 'K2 바람막이' 입고 백두산 오른 사연
  2. 2 '젠틀맨' 이재용 "가방은 제가…"
  3. 3 "만날 때마다 '대빵님' 호칭…현송월, 여걸이더라"
  4. 4 [2018평양]'디카왕' 최태원 회장, 그 사진 좀 보여주세요
  5. 5 송이버섯 2톤, 국내 가격으로 따져보니 '최대 17억원'